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공공임대 예산도 '찬바람'…'주거사다리' 흔드나

김선아 기자 | 기사입력 2023/11/10 [08:55]

공공임대 예산도 '찬바람'…'주거사다리' 흔드나

김선아 기자 | 입력 : 2023/11/10 [08:55]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 /사진제공=조오섭 국회의원실     ©

윤정부 출범후 4조6834억 감소

작년 대비 공공건설임대 1.5조

매입임대 3.1조↓…사업 외면 지적

 

전세사기 불안속 융자사업만 확대

조오섭 "예산감소로 내년도 건설형

공공임대 크게 줄듯…물량확보 시급"

 

[동아경제신문=동아경제신문 기자] 윤석열 정부 출범 3년 차를 맞이하는 내년도 본예산에서 공공건설임대, 매입임대 사업비가 2022년 대비 대폭 감소하면서 정부가 공공임대주택사업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2024년도 임대주택 예산이 전년 대비 2.4%(4275억원) 증가하는데 그쳐 물가상승률, 건설물가지수 상승 등을 고려하면 실질 예산은 감소해 주거 공공성이 취약해졌다는 평가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광주북구갑, 국토위)이 9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2024년도 주택도시기금 예산안’ 등에 따르면 공공건설임대주택 예산은 올해보다 2864억원 줄어든 4조3616억원이다.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2022년에 비해 취약계층과 서민 등에게 공급되는 공공임대주택 건설 예산이 1조5738억원 가까이 감소했다.

 

또 도심 저소득층을 위해 공급이 필수적인 매입임대주택 예산도 올해보다 300억원 가량 줄었는데 2022년과 비교하면, 3조1096억원이나 감소한 실정이다.

 

이는 주택분야 이외의 모든 분야를 통틀어 단위사업예산 중 삭감 규모가 가장 크다.

 

정부가 지난 4월 전세사기 피해자 지원 및 주거안정 방안을 발표하며 전세사기 피해자는 소득과 자산 요건 고려 없이 매입임대 입주자격을 부여하고 공공임대에 우선 입주할 자격을 부여하기로 했지만 사실상 공공임대 물량은 대폭 줄어들었다. 

 

더구나 기존 저소득층 매입임대 이용대상자는 주거사다리 역할을 하는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할 기회가 더욱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본문이미지

 

반면 집주인임대주택, 민간임대융자 등 민간 부문에 대한 지원을 포함하는 융자 사업은 올해보다 4641억원이 늘었다. 전세임대주택 융자 사업도 3719억원이 증가했다.

 

융자를 통한 주택공급은 공공건설임대 등 보다 점유보장이 취약하고 최근 전세사기 피해 대상이 되고 있음에도 공공건설임대 등의 실질적인 공급량을 늘리기보다 융자사업 지원만 늘리고 있다.

 

조오섭 의원은 “공공건설 임대주택 예산 감소로 내년도 공공에 재고로 남을 건설 공공임대 공급 호수가 크게 줄어들 것이다”며 “정부가 민간의 불안정한 전세 임대를 저소득층이 이용하도록 할 것이 아니라 품질 좋은 건설형 공공임대주택 물량을 더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건설·부동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