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6-02(금)

주변국 노골적 해양팽창…"국가해양력 강화할때"

국회 포럼서 "해양이익 극대화 위해 정부조직 개편" 제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3.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해양안보 포럼.jpg
23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해양안보 역량 강화 국가 해양력 강화를 위한 분야별 포럼이 열렸다. /사진=서민지 기자

 

글로벌 해양 선도국가로 거듭나기 위해 국가 해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해양 선진국은 물론 중국과 일본 등이 해양 이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정부 조직을 개편하고 있다는 데 따른 것이다.

 

23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해양안보 역량 강화 국가 해양력 강화를 위한 분야별 포럼이 열렸다.


이날 포럼은 해양안보 상황을 살펴보고, 안보 역량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민의힘 최재형 국회의원은 "해양 선진국인 미국과 유럽뿐만 아니라 중국과 일본도 전담 부처 강화와 부처 간 조정기구 설립을 통해 국가의 해양 이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정부 조직을 개편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해양 선도국가로 거듭나기 위해 국가 해양력 강화는 더이상 지체할 수 없는 숙명"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해양연맹 최윤희 총재는 "지난 11월 당시 국가 해양력 강화 심포지움에서 국가 해양력 강화를 위해서는 해양안보, 해양산업 역량의 강화와 국민의 해양사상 고취,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결론을 내렸다"면서 "가장 큰 안보의 변화는 중국을 위시한 주변국의 노골적인 해양 팽창 정책과 북한의 핵추진 잠수함 개발"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은 "지금 세계 각국은 해양에서의 경쟁 우위를 차지하지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이제는 양적으로 축적한 기술과 그간의 경험을 융합해 질적 혁신을 이뤄야 하는데, 최근 해군이 발표한 해양 유무인 복합체계 종합발전 계획서가 새로운 해양 시대의 신호탄"이라고 말했다.


한남대학교 양욱 교수와 조선일보 유용원 기자가 각각 '해양안보 위협평가 및 대응전략', '전략 수행을 위한 능력 확보'를 주제로 발제했다.


한편, 해양안보 역량 강화 국가 해양력 강화를 위한 분야별 포럼은국민의힘 최재형 국회의원(서울 종로구)과 대한민국해양연맹이 공동주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50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변국 노골적 해양팽창…"국가해양력 강화할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