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6(목)

中企 원자잿값 상승 등 하반기 경기전망 ‘둔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전망지수 3개월 연속 하락

금리·경기둔화에 경기체감 ‘뚝’ 


중소기업의 하반기 경기전망이 어둡게 나타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중소기업 경영애로 및 2022년 하반기 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하반기 경기전망지수(SBHI)는 87.6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91.6)대비 4.0p 하락한 수치다. 


이 설문조사에서 하반기 예상되는 애로요인으로 중소기업들은 원자재가격 상승(58.8%), 내수부진(31.2%), 인력 수급난(29.8%), 금리상승(28.4%), 최저임금 상승(19.4%) 순으로 꼽았다.


중소기업들은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복수응답)으론 세금 및 각종 부담금 인하(61.4%), 금융지원(45.0%), 인력난 해소(34.6%), 원자재 수급 안정화(28.6%), 근로시간 유연화(20.0%) 순으로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 조사 뿐 아니라 월별 업황전망 역시 3개월 연속 하락세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14일부터 21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2년 8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전망지수는 78.5로 전월대비 3.0p 하락했다. 


제조업의 8월 경기전망은 77.6으로 전월대비 6.8p 하락했고, 비제조업은 78.9로 전월대비 1.1p 하락했다. 건설업(77.7)은 전월대비 1.6p 상승했고 서비스업(78.9)은 1.7p 하락했다.


업종별 분석에서 제조업 22개 업종 중 의복·의복액세서리 및 모피제품(5.7p↑), 섬유제품(3.0p↑) 등 5개 업종은 전월 대비 상승했다. 반면 자동차 및 트레일러(14.6p↓), 식료품(13.9p↓)의 하락 폭이 두드러졌다.


서비스업에서는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2.4p↑), 교육서비스업(0.1p↑) 2개 업종이 전월 대비 상승했다. 숙박·음식점업(12.0p↓)은 여름철 성수기에도 코로나19 재확산 여파 등으로 하락폭이 컸다.


다만, 8월의 SBHI를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는 원자재 전망을 제외한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설비, 재고, 고용전망 모두 이전 3년 평균치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비제조업의 경우 모든 항목에서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그만큼 지난 2여년 코로나로 인한 타격이 컸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중소기업 주요 경영애로 요인은 내수부진(59.0%) 비중이 가장 높았고 원자재 가격상승(49.5%), 인건비 상승(47.3%), 업체간 과당경쟁(32.0%), 물류비상승·운송난(29.5%) 등이 뒤를 이었다.


전월대비 증감률을 살펴보면 계절적 비수기(10.3→15.1·4.8%p↑)의 상승폭이 가장 컸고 인건비 상승(42.7→47.3·4.6%p↑), 고금리(14.6→18.6·4.0%p↑), 내수부진(55.8→59.0·3.2%p↑) 순으로 올랐다.

 

한편, 6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2.5%로 전월대비 0.2%p 하락했으나 전년동월대비로는 0.9%p 상승했다. 기업규모별로 소기업은 전월대비 0.1%p 상승한 69.1%, 중기업은 전월대비 0.4%p 하락한 75.9%로 조사됐다.


기업유형별로 일반제조업은 전월대비 보합인 71.6%, 혁신형 제조업은 전월대비 0.8%p 하락한 74.8%로 나타났다. 


/2022년 8월 10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49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企 원자잿값 상승 등 하반기 경기전망 ‘둔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