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1(목)

상반기 경상흑자 한은 전망치 상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05.jpg


1~6월 247억8000만 달러 흑자

한은 전망치 210억 달러 웃돌아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경상수지 흑자 폭이 당초 한은 예상치를 크게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수지 호조 속에 운송수지 큰 폭 늘며 서비스수지가 흑자 전환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금일(5일) 발표한 국제수지(잠정)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지난달 경상수지는 56억1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해 두 달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이는 전월인 5월(38만6000만 달러)에 비해 흑자폭이 17억5000만 달러 증가한 것이다. 


이로써 올 상반기 기준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247억8000만 달러를 기록해 한은이 당초 예상한 210억 달러 수준을 크게 웃돌았다. 수출에 비해 수입이 더 큰 폭 증가하며 무역수지 적자 흐름이 이어지고 있으나 상품수지(운송·보험료 등이 제외된 본선 인도 가격만으로 계산)의 경우 흑자 흐름을 이어가는 점과 운송수지가 반기 기준 역대 1위를 기록해 서비스수지가 전년 대비 흑자 전환한 등의 영향이다.


6월 상품수지는 35억9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수입이 18.9% 증가할 동안 수출은 9.1% 증가에 그치면서 전년동월대비 흑자 폭이 39억6000만 달러 줄었다. 상반기 기준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200억1000만 달러로 1년 전 대비 184억2000만 달러나 줄었다. 


반기 기준 수출이 반도체, 석유제품 등 주력 품목을 중심으로 견조한 증가세를 나타내 16% 늘었으나, 석유 등 원자재 수입액이 급증하고 자본재·소비재도 동반 확대되면서 수입이 25.2%나 증가한 영향이다.


이미 지난 상반기 무역수지는 103억5600달러 적자로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의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상품수지는 무역수지에 잡히지 않는 가공무역, 중계무역도 수출에 포함해 무역수지보다 수지가 개선된 것이나 무역 적자가 이어지면서 올해 상품수지와 경상수지 흑자 규모 축소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가운데 서비스수지가 증가하면서 상품수지 흑자 축소 규모를 일부 상쇄하고 있다. 수출화물 운임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6월 운송수지 흑자 폭이 전년 대비 5억3000만달러 증가한 16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6월 서비스수지는 전년동월대비 적자 폭이 5억3000만 달러 줄어든 4억9000만 달러 적자에 그쳤다. 


상반기 기준으로 보면 운송수지는 55억8000만 달러 증가한 106억4000만 달러 흑자를 나타내 반기 기준 역대 최대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상반기 기준 서비스수지는 1년전 대비 흑자로 전환했다.


본원소득수지는 증권투자 배당수입이 증가해 배당소득수지가 21억1000만 달러 흑자를 나타내면서 6월중 27억7000만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1년전 대비 2억1000만 달러 증가한 것이다. 다만 상반기 기준으로는 1년 전 일회성 대규모 배당수입 발생에 따른 기저효과로 흑자폭이 41억1000만 달러 줄어든 57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2022년 8월 5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18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상반기 경상흑자 한은 전망치 상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