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1(목)

금융 등 규제로 주택청약 열기 ‘시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주택시장 한파에 청약 포기 속출

분양가 상한제 개편에 공공 쏠림


주택청약 열기가 한풀 꺾인 가운데 민간아파트 청약이 시들한 반면, 공공분양 아파트에 청약 쏠림현상이 나타나면서 양극화가 가속화되고 있다.


업계에 의하면 지난 2~3년간 과열 양상을 보였던 아파트 청약시장은 최근 열기가 한풀 꺾였다. 부동산 정보 업체 리얼투데이에 의하면 올해 상반기 서울 아파트 평균 청약 경쟁률은 29.7: 1로 지난해(124.7: 1)의 1/4 수준으로 떨어졌다. 평균 최저 당첨 가점도 61.1점에서 44.5점으로 27%가량 내렸다. 

경기 역시 평균 청약 경쟁률은 1년 전(30: 1)에 비해 68% 줄어든 9.6: 1을 보였고 평균 최저 당첨 가점도 34.2점에서 23.8점으로 약 30% 감소했다. 전국 아파트 평균 청약 경쟁률도 지난해 18.2: 1에서 올해는 14: 1로 낮아졌다. 


이처럼 청약 열기가 사그라지면서 미분양은 증가세다. 국토교통부에 의하면 올해 5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2만7375가구로 작년 12월 말 1만7710가구 대비 54.6% 급증했다. 


전문가들은 상반기 청약 시장에 대해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 분양가 상승으로 양극화 현상이 나타난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금융비용이 늘어남에 따라 청약 수요자들이 입지와 분양가 등 여건에 따라 선별 청약에 나선다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공공분양 아파트엔 수만 명의 청약자가 몰리고 있다. 지난 5월 경기도 시흥에 공급된 ‘e편한세상 시흥장현 퍼스트베뉴’의 1순위 청약엔 67가구 모집에 1만2726명이 신청, 189.9대1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 2월 임대에서 분양으로 전환한 세종시 ‘도램마을 13단지 중흥S클래스 그린카운티’ 일반공급 청약은 3511.4대1의 기록적인 경쟁률로 마감됐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이 공공택지에 공급하는 공공분양 아파트는 민간아파트보다 청약 기준이 엄격해 무주택자에 부동산이나 자동차 보유 등 자산·소득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하지만 ‘로또’ 분양이라는 별칭을 얻을 정도로 주변 아파트 시세보다 분양가가 2억~3억 원 정도 저렴하다보니 실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다.


반면, 수요자들 사이에서 고분양가 지적을 받은 민간 아파트는 저조한 청약 접수에다 계약 포기까지 속출하면서 분양에 애를 먹고 있다. ‘청약 불패’로 통하던 서울에서도 미분양 물량을 없애기 위해 ‘할인 분양’을 내건 단지가 등장했다. 서울 강북구 ‘칸타빌 수유팰리스’는 3월 청약 때 전체 가구의 90%가 미분양으로 남았고, 세 차례 무순위 청약에도 물량을 소진하지 못하자 분양가를 15% 할인하기로 했다.


여기에 최근 정부가 발표한 분양가 상한제 개편으로 민간분양 아파트 가격 상승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청약 수요자의 공공분양 쏠림 현상이 더 심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 현상과 민간 분양가상한제 가산비 인정 항목 확대 등으로 민간 청약시장의 양극화는 커지고 인기지역의 고분양가 문제는 여전할 것”이라며 “무주택자라면 공공택지 지구 당첨을 노려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2022년 7월 20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89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금융 등 규제로 주택청약 열기 ‘시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