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5(월)

전기·수소차 정비 인력·장비 태부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기존 내연기관차 정비 지식 도움 안 돼  


국내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 보급이 증가하고 있으나 이를 정비할 수 있는 전문인력과 장비가 크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부는 올해 상반기 전기차 전문정비소를 2025년까지 3300개로 확충한다는 계획을 발표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국토교통부 자동차 등록현황에 의하면 지난 7월 기준 하이브리드차를 포함한 친환경차 등록대수는 100만대를 돌파했다. 


이중 순수 전기차(EV)만 따지면 지난 8월 말 기준 전국 전기차 등록 대수는 19만1065대로 집계됐다. 이 중 올해 1월~7월 신규 등록된 전기차만 4만7508대로 한 달 평균 6780대꼴로 늘었다. 이러한 추세가 지속되면 이달 중 국내 등록 전기차는 20만대를 돌파하고, 연말에는 22만 대까지 확대될 것이라는 것이 국토교통부의 관측이다. 상대적으로 보급이 느린편인 수소차의 경우 지난 7월말기준 1만5765대를 기록하고 있다. 


이처럼 전기·수소차가 증가하는 가운데 전기차 정비소는 2019년 기준 1100곳이며, 수소차 정비소는 단 10곳에 불과하다. 그런데 전기차와 수소차의 경우 엔진과 샤프트를 사용하던 내연기관과 달리 배터리와 모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관련 지식이 없는 일반 정비소는 수리가 절대 불가능하다. 결국 완성차 회사가 운영하는 전문정비소에서만 수리가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전기차 사고나 고장 시 이를 정비할 인력 양성도 아직은 태부족이다. 우리나라에서 자동차정비사로 활동하려면 최소 요건으로 국가기술자격증인 ‘자동차정비기능사’를 보유해야 한다. 그밖에 자동차정비산업기사, 자동차정비기사, 자동차정비기능장은 기능사보다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자격증이다. 이러한 자동차정비 관련 4개 자격증에 전기차 관련된 항목이 추가된 건 2019년부터다. 


그런데 대학과정 등에서 교과과정 개편이나 교재 마련에만 1년 이상 필요하다. 새로운 분야를 가르쳐야 하는 교수들도 학습과 연구에 적지 않은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 이는 현재 전기차·수소차 정비 현장에 배치된 실제 인력은 크게 부족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2021년 10월 8일 동아경제 김정덕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88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기·수소차 정비 인력·장비 태부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