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2(월)

지난 겨울 독감환자 큰 폭 감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의심환자 1000명당 2명…방역·위생의식 증대 효과


겨울철 불청객 독감(인플루엔자)이 올 겨울에는 유행 없이 마무리 된 것으로 집계됐다. 일일 독감 환자 비율은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기준에 단 하루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감염병 표본감시 주간소식지’에 의하면 2021년도 8주차(2월 15일∼2월 20일) 외래환자 1000명당 독감 의심 환자(유사 증상 환자)는 2명 안팎에 머물렀다. 5∼7주차(1월 25일∼2월 10일) 1.9명보다 소폭 늘어났지만, 여전히 이번 절기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기준(5.8명)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독감 의심환자는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 증상을 보이는 환자다. 8주차 연령별 의심 환자는 △0세 0.8명 △1∼6세 1.5명 △7∼12세 0.5명 △13∼18세 0.5명 △19∼49세 2.5명 △50∼64세 3.2명 등이었다.


전 연령대에서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기준보다 환자 수가 낮게 유지된 것이다. 이런 추이는 평소 독감 유행이 본격화하는 시기였던 지난해 44주차부터 지속되고 있다. 이는 2019년 같은 기간 최고 환자 수 49.8명, 2018년 73.3명, 2017년 72.1명을 기록한 것과 확연한 차이를 나타낸 것이다.


특히 올해 겨울에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이 한 건도 없었다. 질병관리청은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 바이러스 병원체 감시사업을 통해 호흡기 감염증 환자 전체에 대한 유전자 검사결과를 토대로 독감 바이러스를 검출한다. 지난 2018년과 2019년 절기에는 각각 36주차에 처음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과 다르게 지난해 하반기에는 단 한 건도 바이러스가 확인되지 않았다.


실제 의료계에 의하면 소아청소년과와 내과 등 동네 병원에 독감 환자가 눈에 띄게 감소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정부가 지난 겨울전 고령자 등에 대한 독감백신 접종을 독려한데다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과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만, 극히 일부의 경우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감기 기운이 있어도 환자가 내원을 꺼렸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어 보인다. 


/2021년 3월 26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48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난 겨울 독감환자 큰 폭 감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