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09(금)

직장인 10명중 6명 ‘임금동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설문대상 65% “퇴직 전 목표 연봉 도달 못 할 것”


코로나19 여파로 직장인 10명중 6명 이상이 올해 임금이 ‘동결’된 것으로 설문조사에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최근 직장인 1978명을 대상으로 ‘2021년 희망연봉’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6.6%는 ‘올해 연봉이 동결됐다’고 답했다. ‘인상했다’는 28.5%에 그쳤고, ‘삭감됐다’는 응답자(4.9%)도 일부 있었다. 연봉이 인상된 직장인(564명)들의 평균 인상률은 4.3%였다. 


직장인들이 희망하는 연봉 수준은 사원급(4028만원), 대리급(4791만원), 과장급(5912만원), 부장급(7597만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현재 받고 있는 직급별 평균연봉은 사원급(3278만원), 대리급(3897만원), 과장급(4817만원), 부장급(6372만원)으로 희망하는 연봉보다 평균 1000만원가량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응답자 대부분은(73.3%) 현재 본인이 받고 있는 연봉이 적정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그 이유로는 ‘첫 연봉 결정 시 이미 낮게 시작해서’(32.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특히 이번 설문조사에서 퇴직 전에 목표 연봉 수준에 도달하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65.4%로 과반을 넘어섰다. 


그 이유로는 ‘회사 전반적으로 연봉이 낮아서’(48.5%,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변수가 많아서’(27.3%), ‘경기 불황이 계속될 것 같아서’(26%), ‘코로나19 여파로 직장생활 유지도 쉽지 않아서’(21.9%) ‘회사 성장이 둔화하고 있어서’(19%) 등을 꼽았다.


코로나19가 직장 내 연봉 인상에 영향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은 43.7%로 나타났다. 가장 큰 영향으로는 ‘연봉 협상이 아예 진행되지 않았다’(41.3%)를 선택했다. 이어 ‘전사 임금 동결’(34.9%), ‘임직원 연봉 삭감’(10.1%), ‘무급휴가 진행’(8.9%) 등 영향을 꼽았다.


/2021년 3월 26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46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장인 10명중 6명 ‘임금동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