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2(화)

불법 UV-C 살균기 ‘활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일부제품 살균효과 없거나 자외선 방출량 과다


시중에서 판매 중인 일부 자외선 살균기가 살균 효과가 없거나 자외선 방출량이 과다해 인체에 위해를 가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 당국의 실태 파악과 조치가 요구되고 있다. 


업계에 의하면 일부 UV-C 살균기 제조사들은 타사의 살균 시험 성적서를 위조하는 등 안전성과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제품으로 소비자를 유인하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12월 한국소비자원은 충전식 자외선 살균제품 25개를 대상으로 자외선 방출과 안전성 등을 시험한 결과를 발표했다. UV-C 파장이 방출되지 않는 업체 1곳, UV-A 파장만 방출되거나 살균효과가 있는 것으로 광고한 업체 2곳, 오존 방출량이 과다한 업체 1곳 등은 명단도 공개했다.


특히 한국소비자원이 조사한 UV 살균제품 25개 중 22개(88.0%) 제품이 살균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거나 UV 보호장치 미설치·경고문구 누락·오존 발생 등으로 위해 발생 우려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UV-C 제품은 살균효과가 있으나 파장이 인체에 직접 닿으면 피부와 각막 등에 유해하고, 피부암까지 유발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하지만 시중에서 유통되는 제품 중 소비자의 안전을 위해 별도의 안전장치를 탑재한 제품은 많지 않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지난해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세계로 전파되면서 감염을 일으키자 국내외 소비자들의 UV-C 살균제품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가했다. 이에 일부는 수입·유통업자들이 마구잡이로 성능도 검증되지 않은 제품들을 출시, 유통시키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와 관련 한국소비자원 측은 “현재 직류전원 42V 이하의 UV 살균 제품은 안전확인대상 전기용품에서 제외돼 안전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법적 근거가 뚜렷하지 않아 허위·과장 광고나 인체 유해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치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한국소비자원은 국가기술표준원에 문제가 되고 있는 직류전원 자외선 살균제품에 대한 안전기준 마련을 요청한 상태다. 

 

/2021년 1월 22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19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불법 UV-C 살균기 ‘활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