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2(화)

코로나 백신 선택권 제한에 접종 기피 ‘우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노르웨이 백신접종 후 33명 사망

지난해 독감 백신 접종 논란 재현 


정부가 내달 코로나19 백신의 무료 우선 접종 개시를 예정한 가운데, 백신의 종류에 대한 선택권을 부여하지 않으면서 일부 접종 기피현상이 우려되고 있다.


방역대책본부에 의하면 백신 우선접종 권장 대상은 의료기관 종사자, 집단시설 생활자 및 종사자, 65세 이상 노인, 성인 만성 질환자, 소아청소년 교육·보육시설 종사자 및 직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50~64세 성인, 경찰·소방 공무원·군인, 교정시설 및 치료감호소 수감자 및 직원 등이다.


현재 국내 도입이 확정된 코로나19 백신은 총 4종류다. 우선 전달체(벡터) 방식으로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의 백신이 있으며, 핵산 백신(RNA 백신)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있다. 노바백스 백신의 경우 현재 2000만명분 도입을 추진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정부는 백신별 유통체계, 최적의 접종대상 등을 고려할 때 개인이 백신 종류를 선택해서 접종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이 경우 백신 종류별 효능과 안전성에 따른 불만이 제기될 수 있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94~95%의 예방효과가 임상3상 실험 결과 밝혀졌다. 반면, 국내 가장 먼저 도입될 것으로 보이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예방 효과가 70% 수준에 머문다. 마지막으로 얀센에서 개발 중인 백신은 아직 임상 3상을 진행 중으로 예방효과가 확인되지는 않았다. 다만, 국내 도입 예정인 4종류의 백신 중 유일하게 1회 접종만으로 예방이 가능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현재 95%의 효능으로 가장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진 화이자 백신의 경우 노르웨이에서 접종 후 사망자가 33명으로 발표됐고, 프랑스에서도 사망 5명을 포함해 139건의 부작용이 보고됐다. 또한 미국에서는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카운티의 의료진 6명이 모더나 백신을 맞고 이상 증세를 보이는 등 최신 의학기술인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의 안전성 우려가 다시 제기되고 있다. 


일단 프랑스와 노르웨이 의료당국 모두 백신과 사망 원인에 대한 직접적인 연관성에 선을 긋고 있다. 그러면서 고령의 기저질환자에 대해서는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감안한 뒤 접종이 이뤄져야 한다고 권고한다. 이는 코로나 백신이 몸속에서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과정에서 독감 백신보다 거부반응이 더욱 심하게 나타나는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마치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108건 중 백신과 유관한 사망이 전혀 없었다는 조사 결과를 상기시키는 해명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백신 접종을 받을 국민들의 선택권을 국가가 제약하는 경우 일부 백신 기피현상도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백신을 맞아도 코로나에 걸릴 수 있는 확률이 30%대라면 굳이 건강에 위협을 받아가며 백신을 맞아야 하는가라는 근원적 질문에 도달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의료계 일각에서는 우리가 실제 확보한 백신이 없기 때문에 이러한 논란이 발생하는 것이라며, 안전성 우려로 백신 접종이 늦어지더라도 백신 확보는 서둘렀어야 한다는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다만, 의료계는 백신 선택권 제한 논란과는 관계없이 백신 부작용이 접종의 효용성과 비교해 미미하기 때문에 전국민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2021년 1월 22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98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 백신 선택권 제한에 접종 기피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