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금)

대형마트 입점 소상공인 매출 ‘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입점 소상공인 86% 매출 줄어

대형마트 영업규제 영향 커


정부·여당이 대형마트 규제를 강화하는 가운데, 대형마트에 입점한 소상공인들은 매출이 크게 떨어지는 등 역차별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서울·경기 지역 150개 대형마트 내 임대매장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상시 근무하는 종업원 수가 5인 미만인 임대매장이 98.7%를 차지했다.

 

해당 임대매장을 운영한 기간으로는 2년 이상~3년 미만이 38.7%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 4년 이상~5년 미만(24.0%), 5년 이상(18.0%), 3년 이상~4년 미만(10.0%), 1년 이상~2년 미만(9.3%), 1년 미만(0.0%) 순이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월 2회 주말 의무휴업, 심야영업(오전 0시~10시) 금지 등 대형마트에 대한 영업규제로 인해 매출액이 감소한다고 응답한 임대매장은 86.6%였다. 평균적으로는 12.1%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매출액이 10~20% 수준 감소한다는 응답(36.0%)이 가장 높았고 이어 0~10% 감소(27.3%), 20~30% 감소(23.3%) 순이었다.


임대매장 운영에 따른 애로사항으로는 ‘대형마트 출점규제에 따른 고객 접근성 저하(24.0%)’를 가장 많이 꼽았다. 주변 상가의 무리한 요구(20.6%), 영업시간 규제(20.3%), 유통규제를 적용받지 않는 식자재마트 등과의 불공정 경쟁(16.5%)도 높은 응답을 보였다.


전년동기대비 올해 상반기 매출실적의 경우 150개 임대매장 전부(100%)가 감소했다고 답했다. 올 하반기 매출액이 전년에 비해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임대매장도 90.6%였다.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대형마트가 건전하게 발전하기 위해 필요한 유통정책에 대해선 ‘월2회 의무휴업제도 폐지(25.6%)’를 가장 많이 지목했다. 이어 월2회 의무휴업 주중 실시(15.5%), 대형마트 영업금지시간 축소(15.5%), 의무휴업일·영업금지 시간에 전자상거래 허용(15.1%) 등 순이었다.


전경련 관계자는 “대형마트 내 임대매장이 대형마트에 입점해 있다는 이유만으로 주변 상가의 소상공인들에 비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20년 11월 9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42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형마트 입점 소상공인 매출 ‘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