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22(금)

독감 예방 주사에 대한 국민 불안감 심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백신 주사 후 일주일새 50명이상 사망

질병관리청, 접종중단 할 상황 아냐

 

올겨울 독감과 코로나19의 동시유행, 즉 ‘트윈데믹’ 우려가 커지면서 정부가 독감백신 무료접종 대상자를 확대했다. 그런데 지난 19일부터 기저질환 노인을 중심으로 독감백신 접종이 이뤄진 후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일주일새 사망자가 50명을 넘어서는 등 국민들의 독감백신접종에 대한 불안감이 커졌다. 이에 정부는 독감 백신을 맞고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독감 백신 접종 사업을 중단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전문가 판단”이라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이와 관련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지난 22일과 28일 독감예방접종 사망사고 관련 기자회견에서 “예방접종 후 사망보고에 대해 아직 백신-접종사망에 이르기까지 인과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아 현재 시행되고 있는 인플루엔자 관련 모든 국가예방접종과 일반예방접종을 일주일간 유보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히는 등 정부와 엇박자를 내고 있다. 


의협이 국민을 대상으로 독감백신 접종 잠정 유보를 권고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다만, 의협은 독감백신 접종 유보 권고가 독감 예방접종 중단을 의미하진 않는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문제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에 의하면 2015년부터 5년반동안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는 총 15건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난달 22일에만 19명이 사망하는 등 지난 26일 0시 기준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59명에 달하고 있다. 


앞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기윤 의원(국민의힘)은 바이러스 분야 국내 권위자인 서상희 충남대학교 교수에게 자문을 받은 결과, 독감 바이러스를 유정란에 넣어 배양시킬 때 유정란 내에 톡신이나 균이 기준치 이상 존재하게 될 경우 사망에 이르게 하는 쇼크를 발생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백신의 출하를 승인할 때 무균검사와 톡신 검사를 하고 있지만 일부 물량의 샘플링 검사만 실시하고, 백신 제조사 생산 과정이나 유통 및 접종 이전의 과정상 백신의 균 또는 톡신 상태는 따로 점검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강 의원은 “백신의 경우 톡신이 기준치 이하면서 무균 상태인 청정란으로 유정란을 만들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1900만 도즈라는 대량의 정부 조달 물량을 급히 제조하면서 균이나 톡신이 기준치 이상 존재할 수 있는 일반 계란을 이용했을 경우와 상온 노출 등 관리 부실로 균이나 톡신이 기준치를 넘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거듭 그는 “균이나 톡신의 독성물질이 체내에 들어와 세포에 흡수되면서 중화작용의 면역반응이 발생하면 균 또는 톡신 검출이 어렵게 되고, 부검에서도 백신과의 사망 인과 관계를 명확히 밝혀내는 게 굉장히 어려울 수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국민 불안감을 잠재우기위해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이 사망자 59명(26일 기준) 중 46명에 대해 역학조사와 부검 등을 실시한 결과 백신접종과 사망 사이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복지부 수장과 질병관리청장이 직접 독감백신을 접종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 

 

/2020년 10월 29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57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독감 예방 주사에 대한 국민 불안감 심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