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1(화)

선호락 화백, 아름다운 노을풍광 화폭에 옮기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ga11-1.jpg

 

ga11-2.jpg

 

노을의 빛과 색채에서 표출한 자연의 ‘미학’


자연주의적 사실화풍의 풍경화를 20년 넘게 그려내고 있는 선호락 화백.

그는 세종대학 회화과 시절, 은사인 김창락 화백(故)의 영향을 받아 자연미의 깊이있는 관조가 돋보이는 자연풍경을 화폭에 담아내고 있다.


선호락 화백은 30대에 북한산 등 등산을 하면서 진달래꽃에 감흥을 느껴 한동안 소재로 삼았다. 이후 풍경화, 정물화 등을 두루 섭렵해 감(枾)을 소재로 작품활동을 하다가 지난해부터는 하늘을 소재로 삼고 있다.


어린시절을 시골에서 보낸 선 화백에게 진달래꽃은 어린시절의 향수를 자극하는 매재로서 그의 자연주의 화폭에 향기를 더한다. 특히 작가에게 진달래꽃과 나뭇가지 사이로 보이는 아름다운 자연풍경, 그리고 잘 익은 감의 사실적 묘사나 감나무 사이로 보이는 하늘은 작가의 서정적 심상을 한층 자극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선 화백의 작품을 보면 전체적으로 색채대비를 통한 따스한 색조와 빛의 광점에 따른 명암 표현, 안정감 있는 구도가 화면을 지배하며 따스한 감성을 전달하고 있다. 이는 선 화백이 아름다운 풍경을 통해 차분하고, 밝고 따뜻한 이미지를 전달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기 때문이다.


선호락 화백의 최근작인 ‘자연에서’ 테마에서 소재로 삼는 하늘도 이러한 흐름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다만, 변화무쌍한 구름과 노을의 다양한 색채 사용은 기존의 정적인 서정미에서 벗어나 강렬함을 부여하려는 작가적 시도로 읽히기도 한다. 노을진 구름은 하늘에 역동성을 부여하는 최고의 소재로써 모노톤의 적용에도 불구하고 무겁지 않은 경쾌감이 느껴지는 것은 한층 완숙된 조형성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몸부림이다.


선 화백은 “저는 과감하게 색을 쓰거나 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과감한 색 적용은 시원하고 역동적인 느낌을 줄 수 있지만, 차분하고 안정된 마음이 착 가라앉는 느낌을 주기도 하기 때문에 어떤 색상을 적용해 노을을 표현할지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 화백은 올해 예정됐던 프랑스 전시가 코로나로 인해 취소되어 아쉬워했다.


/2020년 10월 21일 동아경제 김상용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99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선호락 화백, 아름다운 노을풍광 화폭에 옮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