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금)

[지하공동 탐사특집]서울시청 최연우 도로관리 팀장, “지하동공 발견만큼 도로함몰 사고 줄어들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eoul.jpg

 

매년 30억원 예산 투입…올 7월까지 92개 발견·조치


서울시는 용역발주와 테스트베드 역할로 국내 지하동공탐사 업계를 사실상 견인해왔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시는 최근 5년간 총 9385㎞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해 3993개 동공을 발견하고, 신속하게 굴착 복구를 시행했다. 그 결과 2016년 85건에 달하던 지반침하건수(도로함몰)는 지난해 19건으로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서울시는 지하동공탐사에 매년 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는데, 올해의 경우 시는 7월까지 92개의 동공을 발견해 조치를 취했다. 조사구간은 지난해와 비슷한데 지하동공 발견(지난해 전체 81개)은 더 늘었다. 이는 시가 국책연구과제 수행을 통해 국내 최초로 ‘AI 기반 공동 자동분석 프로그램’ 개발, 도입한 것도 영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최연우 도로관리 팀장은 “도로함몰 건수는 매년 줄어드는 추세”라며 “도로함몰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지하에 숨은 동공을 많이 찾아 조치를 취하는 것이 급선무다. 다음으로 예산이 허락되는대로 노후관로를 개선하고, 굴착 공사장들의 부실시공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거듭 그는 “우선 긴급조사가 필요한 구간(민원지역 포함)의 경우 자체보유장비로 동공 탐사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5년간 GPR탐사 1회이상을 의무화하는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근거해 매년 2000㎞가 넘는 도로연장에 구역을 나눠 용역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그리고 용산·은평·강남구의 경우 시와 별도로 자체적인 탐사용역 발주가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오는 2023년까지 2조7000억원을 투입해 지하안전통합체계 구축 등 10개 과제를 추진하는 한편, 지반침하가 우려되는 지점(178개 노선)에 대한 공동조사, 노후 상·하수도관의 순차적 정비(취약 관로 3년이내에 교체) 및 노후 열수송관과 전기·통신·가스관 정비를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공동조사를 서울시로 일원화하고 KT, 한전, 가스공사, 지역난방공사, 수자원공사 등 25개 기관에서는 조사비용을 분담하는 방식으로 진행해 중복탐사를 없애기로 했다.

 

/2020년 10월 7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40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하공동 탐사특집]서울시청 최연우 도로관리 팀장, “지하동공 발견만큼 도로함몰 사고 줄어들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