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2(화)

엔지니어링 업계, 코로나19에 경영 애로 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인력운용·수주활동 애로 등

탄력근로제 등 대안 시급 


엔지니어링 산업이 코로나로 인해 경영에 어려움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진단이 나온다. 


한국엔지니어링협회 정책연구실은 코로나19의 엔지니어링산업 영향을 파악하고 대응방안을 수립하고자 지난 6월 총 942개 업체를 대상으로 경영실태조사를 실시, 이를 분석한 연구보고서를 최근 발간했다. 


이 연구보고서에 의하면 코로나19로 인한 엔지니어링 업계의 가장 큰 경영애로 사항으로는 경영불확실성에 따른 인력운용 어려움(31.7%), 수주활동 애로(28.2%), 공기지연에 따른 비용증가(15.7%), 자금사정 악화(14.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해외사업을 수행하는 엔지니어링 기업은 절반 이상(매우 심각 23.8%, 심각 28.0%)이 코로나19가 경영에 심각한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답변했다. 애로사항으로는 입출국제한 등 수주?사업수행 애로(34.7%), 해외인력 확보(20.0%), 해외사업의 공기지연·비용상승(18.8%), 해외의 발주물량 감소(17.5%) 등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에 대한 기업의 자체적인 대응방안(복수 응답)으로는 응답기업의 43.1%가 회의축소 등 방역지침을 수립·시행하고 있었다. 그밖에 내수 위주의 사업(23.8%), 간접경비 절감(22.5%), 유연근로제(18.8%) 등을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업체들이 필요로 하는 정부 지원대책(복수 응답)으로는 응답기업의 43.2%가 코로나19로 발생하는 계약변경에 대한 정부지침 마련을 들었다. 이어서 세제지원(40.4%), ODA 확대 등 금융지원(34.2%), SOC 예산확대(28.1%), 불공정거래 해소(20.0%),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12.2%)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연구보고서는 인력운용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제안했다. 현행 3~6개월 또는 1년 단위기간의 탄력 근로시간제 도입과 해외 엔지니어링 사업에 근로시간 단축 예외 적용 등이 이에 속한다. 또한 공기지연에 따른 비용증가를 해소하기 위해 코로나19로 발생하는 납기연장, 사업대가 인상(발주기관이 추가비용 지급 등) 등 계약변경에 대한 정부 가이드라인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그리고 경기불황에 따른 공급과잉 해소를 위해서는 내년 전통적SOC 중심의 사회간접자본 예산을 대폭 확대할 필요가 있으며, 하도급 대가 지급 지연 등 불공정행위을 막기위해 설계 등 엔지니어링 과업이 완료된 경우 사업대가를 발주청이 엔지니어링사에 직접 지급토록 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그밖에 자가격리로 사업차질과 비용 증가에 대해서는 발주처나 원청사의 자가격리 비용 보상 지침이 마련돼야 하고, 해외 영업활동 애로 및 수주 감소에는 ODA 등 해외금융 확대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기술인력의 해외근무 기피현상 심화에 대해서는 해외근무 인센티브 제공(비과세급여 한도 대폭 인상)과 선급금 보증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선급금 보증수수료 면제 및 대폭 경감을 위한 선지급금 특례적용 관련 지침 마련 등을 제안했다. 

 

/2020년 8월 13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94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엔지니어링 업계, 코로나19에 경영 애로 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