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1(월)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전북형 뉴딜’ 전략으로 일자리 창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dannn.jpg

 

한국판 뉴딜 밀접한 혁신성장산업 집중 육성

휴양힐링 명소 조성…생태문명 시대 전환 대비


민선 7기 반환점에서 선 전라북도 송하진 지사는 상선약수(上善若水)의 자세로 도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는 민선 6기부터 추진해 온 정책들을 발전적으로 진화시켜 완성도를 높이고 체감 가능한 성과를 창출하는 데 집중하는 한편, 팬데믹 쇼크 이후 달라질 사회 질서에 대응하는 전략을 모색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송하진 지사는 “민선 7기 후반기에 집중할 5대 정책방향으로 ‘생명·건강을 위한 방역체계 구축’, ‘경제활력화와 체질강화, 산업생태계 조성’, ‘산업 문명에서 생태문명 시대로의 전환 준비’, ‘지방자치·재정분권·균형발전 이슈 재점화’, ‘자존의식 고취를 위한 정통성 확립과 전북대도약’ 등을 구상했다”고 말했다.


거듭 그는 “도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해 생활의 정상화를 꾀하고 있다. 앞으로는 국립공공의료대학원설립·국립감염병연구센터 유치에 힘쏟고, 고용 유지와 한국판 뉴딜과 밀접한 혁신성장산업육성에 주력하겠다”며 “또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정책강화, 지덕권산림치유원·새만금수목원·신시도 자연휴양림·문수산 편백숲 등 4대 휴양힐링 명소 조성사업으로 생태문명시대로의 전환을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송 지사는 전북형 균형발전 정책 수립과 강한 지방정부 실천방안 추진, 동학농민혁명 헌법전문 반영과 공공기관 추가 유치 등을 통해 균형발전을 선도하고 전북 자존의식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새만금 개발 및 SOC 조성, 국립공공의료대학원 등 공공의료체계 구축, 제3금융도시 지정,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지정 등 주요 현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그밖에도 송 지사는 코로나19에 따른 고용악화를 막기 위해 고용 유지 지원정책과 고용성장산업 육성을 통해 실업 최소화, 신규 일자리 창출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그는 “지난 7월부터 5년 간 1000억원을 투자해, 1만개의 일자리를 만드는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 중”이라며 “이와 더불어 기업의 자발적 투자와 노사상생을 통해 양질의 지속 가능한 일자리 생태계를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 대표적인 모델이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을 통해 일자리를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와 같은 상생형 일자리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산업부 지정단계만 남겨 놓은 상황이며, ㈜하림을 중심으로 하는 익산형 일자리, ㈜효성을 중심으로 하는 전주형 일자리 등도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도는 정부가 발표한 한국형 뉴딜 대응을 위해 ‘단기’와 ‘중장기’ 대응 전략을 마련, 체계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송하진 지사는 “단기 대응을 위해 이미 ‘한국판 뉴딜 대응추진단’을 구성해 사업을 발굴 중이며 특히 우리 도와 연관이 깊은 그린뉴딜 사업을 발굴하는 데 노력 중이다. 재생에너지 국가종합실증연구단지 구축, 에너지시스템 전주기 활용체계(전기차), 해상풍력산업지원센터 구축 등 1조4880억원 규모의 100개 사업을 발굴했고, 이들에 대한 예타 준비와 내년 국가예산 반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 지사는 “중장기적인 대응도 계획 중이다. ‘전북형 뉴딜’ 전략을 마련하고 차별화된 신규사업을 발굴해 정부의 투자 가능성과 예산규모를 극대화하겠다. 신재생에너지와 생태, 농생명 등 우리 도가 강점을 지닌 산업들과 정부 뉴딜 정책 간의 접점을 찾아내는 노력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도에 의하면 새만금은 국제공항과 항만, 도로 등 SOC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고 있으며 2023 새만금 세계잼버리를 계기로 부지매립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그린 뉴딜의 연계 사업으로 재생에너지와 상용차, 수소산업 등 새만금에 조성되고 있는 산업 생태계가 활용될 것으로 전망돼 발전속도가 빨라질 전망이다. 그밖에 국립공공의료대학은 지난 달 당정협의회에서 의대 정원 확대와 함께 전북에 공공의대 설립을 사실상 확정지으면서 궤도에 올랐다.


그밖에도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전북 지정과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올해부터 2024년 6월까지 4년 동안 전주, 군산, 완주 일원의 15개 실증구역(176.62㎢)에서 기관과 기업들이 규제나 제약 없이 관련 신기술을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 소재-중간재-부품-완제품으로 이어지는 국산 탄소소재산업 생태계가 전북에 조성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송하진 지사는 “코로나 위기로 사회 패러다임의 대전환이 이뤄지면서 현 위기 상황을 오히려 전북의 도약 기회로 바꿀 수 있는 계기가 왔다고 본다. 앞으로 우리 전북이 생태문명의 시대를 여는 선도적 지역이 될 수 있도록 과감한 발전전략을 추진하겠다”라며 “신산업 중심으로 산업을 재편하고 잘해왔던 산업들은 진화시켜 완성도를 높이겠다. 그리고 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고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2020년 8월 7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49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전북형 뉴딜’ 전략으로 일자리 창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