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2(수)

반려동물 불법 장묘 기승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승합차에 소각시설…대기 환경오염


반려동물 양육 인구가 증가하면서 반려동물 장례사업이 새로운 사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런데 동물보호법 시행규칙 35조 2항에 따른 화장로와 건조?멸균분쇄시설, 냉동시설, 봉안시설 등에 대한 기준을 통과한 합법 장묘업체는 전국 45개에 불과하고, 이마저도 특정 지역에 치중되자 불법 장묘 업체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업계에 의하면 합법 장묘업체들은 대개 교외 지역(수도권의 경우 경기 광주, 화성, 김포, 양주 등)에 집중 분포돼 있으며, 서울·대전·대구 등 도심 지역엔 단 한 개도 존재하지 않는다. 동물장묘업체는 ‘혐오시설’로 인식돼 도심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기 때문이다.


그런데 포털 사이트에 ‘반려동물 장례’, ‘반려동물 장례식장’과 같은 키워드로 검색하면 서울과 인천 등 도심에서 영업한다는 업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들은 대개 합법동물장묘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반려동물의 사체를 합법 업체로 운송해주는 ‘픽업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히지만, 실상은 승합차에 소각시설을 갖추고 영업하는 이동식 화장장 등 불법 영업에 나서고 있는 곳이 적지 않다.


이렇듯 불법영업이 만연하지만 단속·처벌이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승합차를 개조 불법소각시설을 설치한 차량을 찾아내는 것도 어렵고, 대개 이들 업체들은 할인 등을 핑계로 현금 거래를 하기 때문에 불법거래의 증거가 남지 않는다.


문제는 불법 업체들에 의한 차량 소각, 즉 허가받지 않은 화장시설을 통해 무단으로 사체를 태울 경우 대기환경 오염을 낳고, 소비자는 반려동물 말소신고를 할 수 없어 과태료를 물 수도 있다. 현행 동물보호법 시행규칙 제 9조 1항 4호 및 2항에 의하면 반려동물이 죽은 날부터 30일 이내에 동물 등록 말소신고를 하도록 돼 있다.


한편, ‘2019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조사’에 의하면 반려동물 양육 가구는 전체 가구의 26.4%에 해당하는 591만 가구로 추산된다. 반려견은 598만 마리, 반려묘는 258만 마리로 등으로 잠정집계 된 바 있다.

 

/2020년 8월 1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45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반려동물 불법 장묘 기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