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2(수)

이강술 화백, ‘전통과 현대’ 공존하는 한국화 꽃피우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ga2-1.jpg

 

ga2-22.jpg

 

남종화 전통에 현대적 표현 접목한 독창적 ‘수묵산수’ 돋보여


화정 이강술 화백은 전통적인 남종화의 필법에 현대적인 시각과 표현 방법을 접목, 독창적인 수묵산수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한국화가다.


그는 중학교 졸업 후 의재 허백련 선생의 문하에 입문해 5년간 서(書)·화(畵)를 수학했다. 화이정인(和而亭人)이라는 아호를 받은 것도 이 때다. 이후 서울에 상경, 동문인 옥산 김옥진 선생을 찾아가 산수화를 깊이 익혀 당시 최고 권위의 국전을 비롯 다수 공모전에서 입·특선으로 재능을 발휘했다.


이강술 화백은 “묵화는 화가로 가는 기초단계로 최소 화조화, 산수화를 그릴 줄 알아야 한국화가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저는 남종화를 기초로 붓을 쓰기 때문에 붓의 누름에 차이가 있다. 산수화 스승인 옥산 선생의 산수는 의재 선생에 비해 선이 뚜렷해 열심히 공부했다”고 말했다.


‘먹은 모든 색채의 으뜸’이라며 ‘먹의 농담을 자유자재로 구사할 때 그 진수를 깨우칠 수 있다’는 이 화백은 국내 산야 명소 등을 답사, 세련되고 거친 발묵으로 산수화 역작들을 선보였다. 다만, 세월이 지나며 먹에 실증을 느낀 그는 2000년대 중반부터 작품에 변화를 주기 시작했다.


“실경을 바탕으로 해서 반추상적으로 소화하면 멋진 작품이 되지 않겠는가”


이 화백의 그림은 작가의 정신세계를 표현하는 남종화의 전통을 승계한 탓인지 그의 성격처럼 올곧고, 섬세하며 강건하다. 그러면서도 먹과 여백을 중시하는 한국화의 고정관념에서 탈피, 아크릴·모래 등을 채색에 사용하고 화면을 꽉 채우는 등 변화를 주며 독창적인 수묵산수의 세계를 구축한다. 아울러 실경 산수에 추상이 도입된 그의 작품들은 자연의 신비감과 기운생동을 담아내 작가의 창작 역량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이 화백은 “전통을 지키려 먹을 사용하면 어둡고, 무겁고 한 건 감출수가 없다. 그래서 저는 같은 색감이라도 밝은 쪽으로 그려 관객들에게 맑고 깨끗한 느낌을 주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거듭 그는 “우리나라 사람이 한국적 정신을 갖고 그리면 한국화인데, 재료로 동서양 구분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오히려 전통산수가 중국의 영향을 많이 받아 주산(임금을 상징) 밑에 나무·돌 등을 배치하는데, 저는 제가 나타내고자 하는 핵심을 중심으로 한국화를 그린다”고 덧붙였다.


한국화와 한국 화가들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시대가 오길 갈망한다는 이강술 화백. 그는 오는 2026년 화업인생 60년을 정리하는 서적(화집)출간과 전시회를 목표로 오늘도 그림에 열정을 쏟고 있다. 

 

/2020년 7월 23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89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강술 화백, ‘전통과 현대’ 공존하는 한국화 꽃피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