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2(목)

해외입국자, 자가 격리 후 진단검사 의무화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입국 시 진단검사 필수
해제 전 검사는 제각각

 
코로나19 해외유입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가운데, 자가 격리 후 진단검사가 지방자치단체별로 제각각으로 이뤄지면서 자가 격리후 진단검사 의무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등에 의하면 최근 해외 특정 국가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외유입 확진자 수도 덩달아 치솟고 있다. 최근 2주간 해외유입 1일 확진자수는 20~30명대를 꾸준히 기록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재 해외입국자는 국적과 증상 유무를 가리지 않고 모두 2주간 자가격리하고 있다. 단기체류 외국인의 경우 공항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 14일간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된다. 하지만 14일 이후에는 자자체 방침에 따라 검사를 받지 않고 격리에서 해제될 수 있다.
 
실제로 질병관리본부에 의하면 격리 중 의심증상이 발생할 때만 검사가 의무사항이다. 자가격리 동안 증상이 없었다면 검사를 받지 않고 지역사회로 유입될 수 있다는 의미다.
 
보건당국은 모든 해외입국자는 입국 후 3일 내 진단검사를 받고 2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하는 만큼 아직까지 지역감염으로 확산된 사례는 없다고 밝히고 있다. 그런데 최근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깜깜이 감염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추세라는 점을 고려하면 방역당국의 이러한 해명은 부족해 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의 경우 인천국제공항을 거쳐 입국한 방글라데시 국적 유학생 3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제주도 입국과정에서 제주행 항공기에 탄 승객 54명 등 총 72명을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당국은 이들 입국 감염자들이 기내에서 감염됐다기보다는 방글라데시 등 해외에서 감염된 후 무증상 상태에서 국내로 입국한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면서도 해외유입 확진자 수 증가를 놓고서는 관리망 내에 있다며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방역당국은 특별입국관리에 투입되는 자원소모가 늘어날 수 있다는 점은 고려하고 대책을 세우는 중이나, 입국금지는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이들을 검사를 하지 않고 사회로 내보내는 건 위험하다고 지적한다. 격리해제 시점에 검사를 하지 않으면 입국 시점에 무증상으로 잠복해 있다가 자가격리 종료 이후 발생하는 확진자는 못 찾는다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중소기업과 농어촌에서의 외국 인력 수요가 커지면서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등 코로나 유행 지역에서 재입국하는 외국인근로자가 증가추세에 있다. 이 국가들은 E9(비전문 취업비자)비자를 발급하고 있는데, 이 비자로 들어온 외국인들에게는 자가 격리가 원칙이어도 격리장소를 확정할 수 없다. 자가격리 후 코로나19 검사가 의무화되지 않은 지역으로 갈 경우 즉 보건당국의 통제 밖에서 새로운 감염원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2020년 6월 30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13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외입국자, 자가 격리 후 진단검사 의무화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