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2(목)

중소·벤처, R&D투자 축소 방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기협, 실태조사서 중소·벤처 58.4% 응답

 

하반기 국내 기업의 R&D(연구개발) 투자와 인력채용이 크게 위축될 전망이다. 특히 대기업보다 중소·벤처기업에서 더 큰 투자위축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지난달 22~25일 연구소를 보유한 국내 대·중견기업 55개사와 중소·벤처기업 1166개사 등 총 1221개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따른 기업 R&D 활동 실태조사’를 한 결과, 전체 기업의 58%가 당초 계획보다 R&D 투자를 축소할 방침이라고 답했다. 또한 51.5%가 연구원 채용규모를 줄일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지난 3월 조사 때와 비교해 R&D 투자 축소는 10.3%포인트(p), 연구원 채용 축소는 10.2%p 높아진 수치다.

 

대·중견기업의 경우, 절반 가량(50.9%)이 R&D 투자를 줄이겠다고 응답했고, 49.1%는 신규 인력채용을 계획보다 줄일 것이라고 응답했다.

 

중소기업의 경우 절반 이상이 R&D 투자와 인력채용 모두 계획보다 줄이겠다고 응답했다. R&D 투자를 축소할 것이라고 답한 중소기업은 58.4%로 3월의 48.2%보다 10.2%p 높아졌다. 연구인력 채용을 축소하겠다는 답변도 51.5%로 지난 3월 41.6%보다 약 10%p 증가했다. 특히 조사대상 기업의 14.6%가 최근 3개월 내에 연구원이 감소했고, 23.7%는 연구원 휴직을 시행 중이거나 시행을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나 이미 R&D투자 위축이 일어나고 있음을 확인시켰다.

 

투자 여건 악화와 자금난 등으로 응답 기업의 34.6%는 미래를 위한 R&D를 축소하고 단기 프로젝트 중심으로 R&D를 재편하겠다고 답했다. 심지어 14.2%는 프로젝트 중단까지 고려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은 R&D 수행을 위해 가장 시급한 정부 지원책으로 연구인력 고용유지 지원(76.5%)을 꼽았다. 이어 기업 대상 정부 R&D사업의 확대를 주문한 비율도 51.8%에 달했다. 구체적으로 대·중견기업은 R&D 세지지원 확대(61.8%), 연구인력 고용유지 지원(61.8%)을 시급한 지원정책으로 꼽았고, 중소기업은 연구인력 고용유지 지원(77.2%), 정부 R&D사업 확대(52.4%) 순으로 답해 기업규모별로 차이를 보였다.

 

/2020년 6월 15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29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소·벤처, R&D투자 축소 방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