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7(화)

[낙뢰방호 기획특집]첨단 낙뢰방지·유도 기술 국산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jpg

 

 

(주)엘이씨코리아, 첨단 ICT기술 접목해 솔루션 스마트화 추진

 
(주)엘이씨코리아(대표 허성환)는 세계 유수기업과 기술협력으로 낙뢰방호기술의 국산화 및 첨단 ICT기술과 접목을 추진하고 있는 기술선도 기업이다.
 
(주)엘이씨코리아는 지난 1995년 미국 LEC사와의 기술제휴를 통해 첨단 낙뢰방지 및 접지기술을 국내에 최초로 도입했다. 특히 동사는 CTS기술(직격뢰 방지)이 적용된 낙뢰방지기술(DAS)의 제품 국산화를 실현해 수입 대체했다. 또한 부동식유류저장탱크에 설치 의무화된 바이패스콘덕터를 국산화해 S-Oil로부터 성능과 품질을 인정받는 등 제품 국산화에 앞장서 왔다.
 
뿐만 아니라 이 회사는 광역(ESE)피뢰침 제조사인 프랑스 Indelec사와 기술협력 관계를 체결했다. 이에 최신기술의 ‘PREVECTRON3’ 제품을 국내에 선보이고, 원격으로 성능을 모니터링하는 기술을 개발해 특허를 냈다.
 
허성환 대표는 “광역피뢰침이 국내에 처음 도입됐을 때는 일부 골프장과 설계 회사에서 관심이 높았으나 성능을 보증할 수 없는 가짜가 판치며 관심이 많이 줄었다”라며 “광역피뢰침은 국제규격면에서 전계강도를 센싱하는 전자장치가 포함된 전자식만 인정한다. 문제는 전자식 광역피뢰침이 설비된 지 15~20년 지나면 실제 센싱이 이뤄지는지 확인할 길이 없어 모니터링이 필수”라고 말했다.
 
아울러, (주)엘이씨코리아는 열악한 지형에서도 가장 성능이 우수한 접지기술인 Chem-Rod System을 도입하고 있다. 토질에 따라 전기적 특징이 다른데 접지는 유도된 낙뢰를 대지로 방류하는 기능과 대지 전이 상승을 억제하는 기능을 모두 갖춰야 한다는 것이 허 대표의 설명이다.
 
이처럼 동사는 낙뢰방지, 접지, SPD를 일괄하는 낙뢰방호 시스템을 설계, 제작, 시공, 시운전, 유지보수까지 토털로 제공하며 낙뢰방호의 신뢰성을 높여왔다. 특히 동사는 연간 유지보수 계약을 통해 사후관리(A/S)가 아닌 사전점검(B/S)서비스를 제공, 혹시 기기이상에 따른 낙뢰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있다.
 
이러한 낙뢰방호 시스템의 신뢰에 힘입어 동사는 국내 발전·통신·국방분야, 산업장비, 골프장 등 300여 업체를 주 고객으로 프로젝트 수행과 내구연한이 다한 장비의 재구매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싱가포르, 태국, 일본 등지에 수출이 추진 중에 있으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 허 대표의 설명이다.
 
/2020년 6월 10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066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낙뢰방호 기획특집]첨단 낙뢰방지·유도 기술 국산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