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내부단열재 화재성능 기준 강화 ‘착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토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

 
경기도 이천의 물류창고 건설현장 화재사고를 계기로 사고 원인으로 지목되는 가연성 건축자재에 대한 관리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건설현장 화재사고 예방과 근원적 대책을 마련을 위한 건설안전 혁신위원회 2기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1기 위원회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활동했으며, 지난달 23일 발표된 건설안전 혁신방안 마련에 기여했다는 것이 국토부 설명이다. 이번 2기 위원회에는 1기 위원을 중심으로 건축자재 등 화재사고 전문가를 추가한 것이 눈에 띈다.
 
국토부는 2기 위원회가 현장 간담회 등을 통해 건설현장 화재사고 근절 제도개선 방안(가칭)을 마련해 국무조정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범정부 TF(태스크포스)에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이번 화재의 주요 원인인 가연성 건축자재와 유증기가 발생하는 ‘뿜칠’ 작업 관리 강화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그리고 건축물 마감재나 외부 단열재와 달리 화재성능 규정이 명시돼 있지 않은 내부 단열재에 대한 화재성능 기준도 마련한다. 아울러 창고나 공장 등에서는 가연성 샌드위치패널 사용의 전면 제한도 검토된다.
 
이와 더불어 공사 막바지 준공일을 맞추기 위해 위험작업이라도 동시에 진행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비용을 우선하는 시공사를 저지할 수 있도록 감리의 책임과 역할을 강화키로 했다. 그리고 사고가 발생한 경우 하도급사 소속 근로자들도 근로자 재해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보험비용은 발주자도 부담하는 방안을 고려할 예정이다.
 
특히 건설현장의 안전관리 사각지대 해소와 지속가능한 안전관리 기반 조성을 위한 건설안전특별법 제정도 추진된다. 계획단계부터 시공과정까지 주체별 안전관리의 권한과 역할, 책임, 처벌 등을 총괄 규정하는 것이 핵심이다.
 
/2020년 5월 19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30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내부단열재 화재성능 기준 강화 ‘착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