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건설사, 하반기 신규 분양물량 조기 분양 검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8월 13만7698가구…전체 물량의 57.9% 달해
하반기, 분양가 상한제·전매제한 등 규제 예측

 
오는 7월부터 강화되는 부동산 규제를 앞두고 건설사들의 밀어내기식 아파트 분양이 이달부터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부는 오는 7월부터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예고하고 있다. 또한 8월부터는 수도권 전역과 지방 광역시에서의 아파트 분양권 매매 행위가 사실상 금지된다. 업계는 이번 조치가 분양권 거래가 22년만에 사실상 시장에서 퇴출되는 수순으로 보고 있다. 
 
주택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에 의하면 오는 7월28일까지 일반분양분에 대한 입주자 모집 공고를 마칠 경우 분양가 상한제를 피할 수 있다. 게다가 국토교통부는 지난 11일 규제지역이 아닌 수도권 및 지방 광역시 민간택지에서 신규 공급되는 주택의 전매제한 기간을 기존 6개월에서 소유권 이전 등기까지로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경기 가평과 여주 등 일부 자연보전권역을 제외한 수도권 전역과 부산, 대전, 울산 등 전국이 사실상 전매제한 영향권에 들어서게 됐다.
 
이는 과열된 청약시장을 잠재우고, 투기 세력을 차단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의하면 청약시스템 이관 후 지난 2~3월 진행된 전국 31곳 아파트 청약에서 19곳이 1순위에서 마감됐다. 이 기간 1순위 청약자수는 총 49만4322명으로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8만7586명) 대비 163%가 증가한 것이다.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 43:1)도 지난해 같은 기간(14:1)보다 3배 넘게 증가했다.
 
건설사들은 최근의 분양시장 호조에 편승하고 강화되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를 피하기 위해서도 신규 분양 물량을 대거 쏟아낼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114에 의하면 이달에만 전국 분양 예정 물량이 7만4018가구로 집계됐다. 지난해 5월 4만1297가구와 비교해 79% 이상 늘어난 규모다. 지난달(1만6416가구)과 비교하면 5만7600여 가구가 늘었다. 지역별 분양 물량은 경기 1만9114가구, 인천 1만1043가구, 서울 8718가구, 대구 6229가구, 충북 5179가구 순이다.
 
또한 직방에 의하면 수도권과 지방 광역시의 5~8월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은 13만7698가구에 달한다. 이는 올해 12월까지 전체 공급예정 물량(23만7730가구)의 57.9%에 달하는 규모다.
 
건설사들은 하반기 예정된 신규 물량의 조기 공급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오는 7월말 시행이 예고됐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와 달리 최근 정부가 내놓은 분양권 전매제한 조치는 예상치 못했던 규제”라며 “이를 보면 하반기 정부의 주택 정책은 예측 불가다. 하반기 예정된 분양 물량을 앞당겨 분양하기 위해 공급 계획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일부 건설사는 개발 호재가 있고, 수요가 많은 주요 인기지역에서는 전매제한 조치가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정부의 갑작스런 분양권 전매제한 발표 이후에도 서울·경기 지역 아파트는 높은 청약 경쟁율이 확인되고 있다”며 “전매제한 조치를 시행하더라도 수요가 많은 인기지역에서의 청약 열기는 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20년 5월 19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063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건설사, 하반기 신규 분양물량 조기 분양 검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