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5(금)

[칼럼](주)신이랜드 이은구 대표, 원격의료 실시 드디어 시작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inn2.jpg

 

필자가 수년전부터 지속적으로 제기하던 원격의료가 드디어 실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회분 칼럼을 다시 한 번 더 게재한다.

 

우리는 「어쩌다 어른」이 되고 「어쩌다 노인」이 되는 준비되지 않은 사회에 살고 있다. 조상들도 그렇게 살다갔고 우리들도 그렇게 살다가는 생활이 연속되고 있다. 과거엔 60살이 되면 환갑잔치를 할 정도로 평균수명이 짧았다.

 

그런데 의료기술이 발전하고 생활환경이 좋아지면서 평균수명이 82세가 넘었고 100세 시대가 눈앞에 와있다. 그러다 보니 고혈압 환자가 크게 늘고 당뇨병환자가 급증하여 평생 관리해야 할 질병을 앓는 환자가 1,000만 명이나 된다고 한다.

 

당뇨병은 한번 걸리면 평생 동안 약을 먹으면서 식사관리를 해야 하는 병이다. 평상시 크게 아프거나 거동이 불편하지 않아 모르고 사는 사람도 엄청 많은 병 같지 않은 병이다. 코로나가 전세계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지금 우리나라 코로나 공포에서 벗어나는 상태지만 아직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진행되고 있다.

 

병원에서는 매달 직접 진료를 강요한다. 진료시간이라야 길어야 5분 정도고 피 한 방울 빼서 진단키트로 확인하면 끝이다. 원격진료도 충분한 질병이다. 세계 많은 나라에서 병원가지 않고 집에서 진료하고 처방받는 원격진료제도가 확대되고 있다.

 

우리나라만 원격진료를 실시하지 않고 있어 노인증가율 1위인 우리나라의 진료비가 상대적으로 많이 들고 많은 시간을 병원에서 낭비하고 있는 실정이다. 노인이 되면서 많이 발생하는 고혈압과 당뇨환자들의 의료비 지출을 줄여주고 병원 오고가고 대기하는 시간 낭비를 줄여줄 수 있는 제도가 원격진료제도이다.

 

원격진료를 막고 있는 기관이 「의사협회」이다. 의사협회는 병원수입 걱정하지 말고 국민건강부터 챙기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 고령자들은 면역력이 약해서 코로나에 걸리면 회복이 힘든데도 고집스럽게 원격진료를 거부하고 정부도 적극성을 보이지 않고 있어 아직도 직접 병원을 방문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평생을 관리하는 당뇨병 때문에 매달 정기적으로 병원에 가서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약처방을 해주는 현행제도를 빨리 바꿔 스스로 수치를 스마트폰으로 찍어 의사에게 전송하고 통화하면 의사는 처방전을 스마트폰으로 보내고 약국에 가서 약을 타오도록 하면 의료비도 절감되고 돗대기 시장이 된 병원도 코로나감염으로 병원폐쇄하는 등의 불안도 없이 정상화 되면서 병원 수입은 줄지 않는 좋은 제도로 정착될 것이다.

 

/2020년 5월 18일 동아경제

태그

전체댓글 0

  • 782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칼럼](주)신이랜드 이은구 대표, 원격의료 실시 드디어 시작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