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4(화)

청담 한기옥 도예가, 5대째 전통 도예魂 잇는 분청사기 명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ga22-1.jpg

 

ga22-222.jpg

 

국내 최초 박지기법 응용한 실경산수 도자기 제작
전통·현대 접목…최근 산수에 비구상 문양 도입 시도

 
청담 한기옥 도예가는 5대에 걸쳐 분청사기 가업을 이으며 도예혼을 불태우고 있는 도예 명인이다. 그의 고조부 한영석 옹은 왕실 도자기 제작소 일원으로 조선 말기 도예가들이 뿔뿔이 흩어질 때 경기도 광주에 자리잡아 현재에 이르고 이다.
 
한기옥 명인은 어린시절부터 학문보다 공작이 좋아 초등학교 때부터 조각을 하고 도자기에 문양을 새겼다. 그는 분청사기 대가인 아버지(한창문 옹)를 따라 산지에서 흙을 채취해 제토·성형·물레·조각·소성 등 모든 도예 과정을 익히며 자연스레 가업을 잇게 됐다.
 
흙과 불의 오묘함에 빠져 50여년 분청의 외길을 걷고 있는 한 명인은 “분청은 순수하고 소박하지만, 이면에는 화려함과 강함을 품고 있다. 분청은 청자·백자에서 찾을 수 없는 섬세함과 깊이가 있고, 청자·백자에 못지않은 온화함과 품위가 있다”고 말했다.
 
한기옥 명인은 전통만을 고수하지 않고 끊임없는 탐구·실험 정신을 통해 전통도자기 기법에 현대적 감각을 가미, 전통과 현대를 융합해 새로운 도자문화를 창출했다.
 
그 결과 국내 최초로 박지기법을 응용한 실경산수 도자기를 선보였다. 또한 한국 화조화의 부드러움을 각으로 선묘하고 채색한 새로운 느낌의 분청을 제작함으로써 차별화와 독창성을 표출하고 있다.
 
이에 그의 작품은 故김대중 대통령의 교황청 국빈방문시 교황 바오로 2세에 선물됐고, 클린턴 전 미국대통령 등 각국 귀빈들의 선물로 자주 사용돼 왔다.
 
한 명인은 감상용 작품뿐 아니라 실생활에 사용 가능한 실용적 도예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그의 후원자인 용인로뎀파크(김운배 대표)의 의뢰로 개발한 친환경 수목장용 황토함을 비롯, 고기굽는 가마를 개발해 특허를 내기도 했다. 또한 최근에는 도자기를 모자이크 식으로 벽화 제작에 응용, 건축자재로 사용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하고 있다.
 
한기옥 명인은 지난 2013년 대한민국(국보) 도예부문 명인대상, 2019년 제12회 대한민국 문화미술 명인대전 도예부문 명인대상에 이어 지난 4월 아시아 명인 제7호에 선정됐다.
 
한 명인은 “도예가의 길이 쉽지 않다. 특히 경제적으로 힘들 때 부인과 가족의 힘이 컸다. 고행의 이 길을 대물림하지 않으려고 했으나 딸의 요청에 6대째 가업을 잇고 있다”고 속내를 밝혔다.
 
/2020년 5월 12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20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담 한기옥 도예가, 5대째 전통 도예魂 잇는 분청사기 명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