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5(금)

中企 폐기물부담금 감면 2021년까지 연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감면대상 및 감면율 ‘축소’

수입 실적 미제출시 과태료

 

환경부는 중소기업의 폐기물부담금 감면제도를 연장하는 내용이 담긴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이달 14일 공포되어 즉시 시행된다고 밝혔다. 또한 폐기물부담금 산정 등에 필요한 수입·출고 실적을 미제출한 자에게는 과태료를 부과토록 새 조항이 신설됐다.

 

폐기물부담금은 살충제·유독물 용기, 껌, 부동액, 1회용 기저귀, 담배, 플라스틱제품(36개 업종) 등 재활용이 어려운 제품을 제조·수입하는 업자에게 부과되는 부담금이다. 다만, 중소기업에게는 한시적으로 감면혜택이 이뤄져왔다.

 

당해 연도 폐기물부담금은 전년도 출고량을 기준으로 매년 5월에 부과된다. 그런데 중소기업 감면제도는 지난 2018년 12월에 종료되어 오는 5월에 부과하는 2018년 출고량에 대한 폐기물부담금을 마지막으로 감면제도는 실질적으로 종료될 예정이었다.

 

이에 영세한 중소기업의 경우 연장·확대해야 한다는 의견과 폐기물 발생 억제 및 재활용 촉진을 위해서 축소·폐지해야 한다는 상반되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이에 환경부는 이해관계자와 3차례 간담회를 통해 감면기간을 2021년 출고량까지 연장하되, 감면대상을 연간 매출액 300억원 미만 업체에서 200억원 미만 업체로 축소하고 감면율도 매출 규모에 따라 10~30%포인트(p) 하향조정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영세한 중소기업에 가해질 부담을 고려해 감면 기간은 연장하지만 타 제도와의 형평성 등을 고려해 감면규모는 축소한 것이다.

 

다만, 2020년 폐기물부담금(2019년 출고‧수입량 기준)은 현행대로 부과하되 조정된 감면율 및 감면규모는 2021년 폐기물부담금(2020년 출고‧수입량 기준) 부과 시부터 적용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코로나19 피해 업체(특별재난지역)는 적극행정제도를 통해 최대 6개월간 폐기물부담금을 징수유예하고, 분납확대(100만 원 미만도 분납 허용), 자료제출기간 연장(3월 31일→5월 4일) 등의 구제방안을 적용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에 국무회의를 통과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은 폐기물부담금 산정 등에 필요한 출고·수입 실적 미제출에 대한 과태료 기준도 담고 있다.

 

개정 시행령에 의하면 포괄적인 자료제출 거부시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던 것을 1차 위반 시 500만원, 2차 위반 시 700만원, 3차 위반 시 1000만원 등으로 인상했다. 이 개정 시행령은 오는 5월 27일부터 시행이 예고되어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폐기물부담금이 폐기물의 발생 억제와 재활용 촉진을 위해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20년 4월 9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18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企 폐기물부담금 감면 2021년까지 연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