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5(금)

水처리 42년 외길…기술력 ‘으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hannnmi.jpg

 

하수고도처리 및 악취저감 등 용도별 처리가능
HMFD, 환경부신기술(NET)·기술검증 받아

 
국내 대기업 평균수명은 약 28년, 중소제조업은 그 절반에 못미치는 12년에 불과하다.
(주)한미엔텍(대표 임동혁, 사진)은 지난 42년 수처리분야 외길을 걷고 있는 장수기업이다. 60여명 전사원의 95%이상이 기술전문인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20여개 수처리 특허공법, 하수고도처리 및 악취저감, 자원화 환경신기술(HBR-Ⅲ, HMDS, HMFD) 등은 동사의 노하우와 전문성을 잘 드러내 준다.
 
특히 이 회사는 특수미생물을 이용한 하·폐수 고도처리 및 자원화(슬러지 건조) 설비 분야에 특화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임동혁 대표는 “특수미생물 분야 축적된 기술 노하우를 집약, 재작년 기존 열풍건조 기술과 차별화되는 ‘건조 슬러지를 축열메디아로 활용한 직접·부상 건조기술(이하 HM FD)’을 개발했다”라며 “지난해 환경부로부터 신기술(제546호)과 기술검증(제236호)까지 모두 마치고 올해부터 보급에 나서려 했는데 코로나19사태로 올스톱 상태”라며 아쉬워했다.
 
HMFD는 탈수슬러지를 건조기에 직투입하고, 건조기 내부에 보유된 축열 메디아(HTM, 수분 10%이하 슬러지)에 도포하여 열풍과의 접촉면적을 증대시킴으로써 건조 시간 단축 및 건조 효율을 향상시킨 기술이다.
 
특히 300℃미만의 저온 열풍을 투입해 악취발생을 저감하고, 저온의 배가스 발생으로 후단 처리설비의 간소화를 실현했다. 건조기 하부에 열풍 투입 및 회전 교반을 통해 하수슬러지가 부유, 낙하하여 열품과의 전열면적이 최대화 되고, 슬러지를 함수율 10%이내의 균일한 형태의 건조물로 자동성형 배출되는 혁신기술이다.
 
임 대표는 “현재 국내의 직간접 열풍 건조기술 중 가장 에너지소모량이 적고, 악취가 안나기 때문에 관심을 갖는 수요처가 몇 군데 있다. 인천 검단하수처리시설 실증 플랜트(처리용량 24톤/일)에서 생산된 건조물은 수은, 카드뮴, 납 등 유해성분 함량이 재활용 기준치 이하이고, 건조물의 발열량도 4099kcal/㎏에 달한다. 그래서 중부와 동서 발전소에 입찰을 통해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거듭 그는 “다만, 코로나19로 설비분야에 일이 끊기면서 현재는 공공 하·폐수 및 분뇨처리시설 및 하수관거 기술진단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이 분야는 전체매출의 20~30%를 차지한다”고 덧붙였다.
 
(주)한미엔텍은 자체개발한 운영 관리 시스템 앱 실행을 통해 현장 요원이 현장 점검 사항 및 처리내역과 사진자료를 실시간 운영관리 서버에 업로드하는 현장 운영관리 시스템을 운영하면서 공공환경기초시설 분야 위탁 운영관리 사업에서도 강점을 보이고 있다.
 
이에 장흥군 하수처리시설 및 하수관거 통합운영 및 유지관리, 평택 포승 등 공공하수처리시설 운영관리를 비롯해 평택시 공공하수처리시설, 구례군 분뇨 및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外 다수의 시설을 위탁 운영관리(BTL, BTO)하며 실적을 쌓아나가고 있다.
 
그리고 동사는 기술진단 분야에서 중랑물재생센터를 비롯 탄천물재생센터, 파주LCD 공공폐수처리시설, 중랑 분뇨처리시설, 포항 하수처리시설 등과 화성시 하수관거, 청도군·거제시·난지섬 공공하수처리시설 등 하·폐수처리장 및 하수관거 등 다수의 진단실적을 갖추고 있다.
 
/2020년 4월 8일 동아경제 김상용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89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水처리 42년 외길…기술력 ‘으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