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5(금)

車·부품 업계 전방위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공공부문 차량 조기구매·기술개발비 지원

 
정부가 175만개 이상 일자리에 직간접 영향을 주는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업계를 구하기 위해 전방위 지원에 나선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최근 서울 서초구 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국내 완성차업체별 협력업체 대표와 간담회를 개최하고, 전방위적 지원을 약속했다.
 
산업부에 의하면 유럽과 미국은 국내 완성차 수출의 69.1%, 부품 수출의 54.2%를 차지하는 주요 수출지역이다. 그런데 최근 유럽과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완성차 공장이 줄줄이 셧다운하고 있으며, 판매점들 역시 휴업에 들어감에 따라 완성차 및 자동차 부품 수출에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또한 유럽에서 수입하는 일부 부품들의 수급 차질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정부와 완성차 업계가 유럽에서 많이 수입하고 있는 주요 부품들의 재고 상황의 긴급 점검에 나서기도 했다. 그 결과 현 시점에서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1~2개월 이상 재고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사태 장기화시 차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에 산업부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유럽발 부품 수급 차질의 가능성에 대비해 국내 자동차 업계가 안전재고를 충분히 확보할 수 있도록 신속 통관, 수송편의 제공 등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또한 산업부는 행정기관·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등이 올해 차량 구매를 최대한 당겨 집행을 독려할 예정이다. 이에 더해 추가경정예산을 편성을 통해 당초 7000억원이던 주력산업 채권담보부증권(P-CBO) 공급규모가 1조5000억원으로 늘어 기업별 지원한도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올해 정부의 자동차 부품 기술개발 자금 3200억원도 상반기 중 신속히 집행토록 한다는 계획도 가지고 있다.
 
한편, 정부는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자동차 업계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신차구매에 대한 개별소비세 70% 인하를 실시하고 있다.
 
/2020년 4월 4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50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車·부품 업계 전방위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