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송월요 김성태 명장, 전통과 현대가 접목한 ‘무지개 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ga11.jpg

 

ga11-2.jpg

 

4대이은 도자 魂…한가족 2명 명장 ‘유일’

 
송월(松月) 김종호 명장의 차남으로 지난해 대를 이어 이천시 도자기 명장에 선정된 송붕(松朋) 김성태 명장.
 
그는 조부 김완배 도공부터 아버지, 본인, 아들(김동희)까지 4대가 전통도자기의 혼을 잇고 있는 송월요에서 지난 1977년 도예입문 이래 43년 외길인생을 걷고 있다.
 
김성태 명장은 “한 집안에서 아버지에 이어 2대째 명장이 나온 건 우리가 유일하다. 예전에는 조각을 했는데, 십여년 전부터 물레까지 배워 태토, 성형, 조각, 유약, 소성(전통가마)에 이르기까지 모두 섭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천시 도자기 명장은 이전에는 성형, 조각, 서화 등 분야별로 선정했으나 지난 2017년부터는 모든 공정을 통과해야만 명장으로 선정된다. 김성태 명장의 경우 4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무균열 전통 청자’ 등 전통도자를 재현하는데 힘써왔다. 또한 6~7년 전부터는 전통과 현대 기법을 접목시킨 ‘무지개 문’이라는 도자기를 선뵈면서 국내외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김 명장은 “전통 도자기를 빚으면서 우연히 지반층이 색깔별로 분류되어 있는 것을 발견, 영감을 얻어 ‘무지개 문’기법(특허)을 개발했다. 여러 색깔의 상감을 만들어 원하는 색을 반복해 덧칠하는 방식이다. 그래서 조각 깊이와 각도에 따라 문양과 색의 심오한 변화가 일어난다. 그리고 몇 년 전부터 캐나다 도예인들과 정보·문화 교류를 통해 전시회 및 상호방문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태 명장은 청자, 백자, 분청, 진사 등 모든 종류의 도자기법을 섭렵했다. 특히 전통 가마의 소성기법을 선호한다. 그는 부친으로부터 불의 오묘함을 전수받아 전통 청자의 고운 빛깔을 재현하고 있다.
 
김 명장은 “해외진출이 쉽지 않은데 국가적 지원이 이뤄지면 좋겠다. 또 도예인들의 환경이 넉넉지 않아 생활자기에 치중하다보니 전통기법이 점차 사라지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2020년 3월 10일 동아경제 김상용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송월요 김성태 명장, 전통과 현대가 접목한 ‘무지개 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