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가계부채 증가세 조짐 ‘우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해 4분기, 직전 분기대비 1.8% 증가

 
정부의 강력한 대출 규제에 둔화되던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부동산 과열 틈을 타 다시 가속화될 조짐을 나타내고 있다. 코로나19로 경기둔화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금리인하론까지 불거지면서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가 다시 높아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최근 발표한 ‘2019년 4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치)’에 의하면 지난해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600조1000억원으로 1600조원을 공식 돌파했다. 특히 4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3개월 전보다 27조6000억원(1.8%) 증가했는데, 이는 분기별 증가액으로 볼 때 지난 2017년 4분기(31조5000억원·2.2%) 이후 2년만에 최대치여서 증가속도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
 
가계신용은 은행, 보험사, 대부업체, 공적 금융기관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포함한 포괄적인 가계부채다. 지난 2015년(10.9%)과 2016년(11.6%) 가파른 속도로 증가한 가계신용은 대출 규제 영향으로 2017년(8.1%), 2018년(5.9%), 2019년(4.1%·63조4000억원) 등으로 증가세 둔화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의 경우 4분기 증가율이 이전 분기들보다 확대된 것으로 나오자 가계부채 증가에 대한 우려가 다시 불거지는 양상이다. 지난해 분기별 증가율은 1분기 0.2%, 2분기 1.1%, 3분기 1.0% 등 안정세를 보이다 4분기 1.8%를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을 항목별로 살펴보면 판매신용을 제외한 가계대출 잔액은 전분기대비 23조원 증가한 1504조4000억원이다. 이 가운데 주택대출이 12조6000억원 증가했고, 기타대출(일반신용대출 등 포함)은 10조4000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전분기 대비 각각 3조1000억원, 6조5000억원 확대된 것이다.
 
특히 눈에 띠는 항목은 기타대출이다. 주택매매 거래 증가, 전세자금 수요 지속 등으로 주택대출이 증가하는 가운데, 주택대출 규제를 피해 신용대출을 받아 주택자금으로 사용한 것이 기타대출 증가의 한 원인으로 꼽히기 때문이다. 그런데 경제 침체로 인해 주택가격 조정이 나타나 대출 상환 능력 악화가 현실화할 경우 금융시스템 전반에 악영향을 가져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020년 3월 6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계부채 증가세 조짐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