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2020 인사동비엔날레 개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일~25일 한국미술관 2, 3층…미술 전분야 700여점 전시

 

insadong.jpg

                        이흥남 총재(左로부터 4번째)가 참석자들과 함께 2020 인사동비엔날레 오프닝 행사에서 테이프커팅식을 하고 있다

 

2020 인사동비엔날레(총재 송전 이흥남)가 19일~25일 한국미술관(2층, 3층 전시관)에서 개최되고 있다.

 

‘2020 인사동비엔날레’는 한국서예미술예총특별작가연합회가 주최하고,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한국미술협회, 국전작가협회와 동아경제신문이 후원했다.

 

인사동비엔날레 첫날인 19일 오프닝 행사에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구당 여원구 서예가, 아천 김영철 화백, 청계 양태석 화백 등 400여명의 미술계 인사들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오프닝 행사는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가족적인 분위기에서 송전 이흥남 총재의 개회사와 주요 내빈 소개가 이뤄졌다. 

이어 이범헌 한국미술협회 이사장(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신임회장)을 비롯, 2020 인사동비엔날레 명예총재인 박광성 한국방송대학총장, 이홍연 총회장(한국미술관 관장), 홍동기 운영위원회 대회장, 이영수 선임회장(전 단국대 예술대학장) 등의 축사가 이어졌다.

또한 우수 작품과 공로자에게 한국예총상과 한국미협상, 그리고 동아경제신문이 수여하는 대한민국문화예술상에는 이흥남 총재, 정영대 운영위원회(종로미술협회장) 회장이 수상했다.

  

이흥남 총재는 “코로나19 사태로 이렇게 많은 분들이 찾아와 주실 줄 몰랐다. 뜨거운 관심과 열정을 보내주시는 작가 여러분과 이번 행사에 헌신해 주신 임원진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인사동비엔날레가 문화의 중심지 인사동에서 급격한 상업화의 물결 속에서도 우리의 문화예술정신을 지켜나가고, 우수한 작가들의 역량을 널리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히고, 앞으로도 예술의 향기와 아름다움이 넘쳐나는 인사동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야한다고 강조했다.

 

‘2020 인사동비엔날레’는 전국 작가들의 교류의 장으로서, 서예, 한국화, 서양화, 수채화, 문인화, 민화, 선묵화, 화예, 서각에 이르기까지 700여점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있다. 

 

/2020년 2월 20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0 인사동비엔날레 개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