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4(토)

‘정부-업계’, ESS화재 원인 놓고 ‘한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차 조사위, 배터리 결함 VS 업계, 정면 반박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사고 원인으로 배터리 결함이 지목되면서 정부와 업계간 진실공방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6일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조사단(2차 조사위)은 4개월간 108회의 조사를 통해 배터리 결함이 화재로 이어졌다고 발표했다. 2차 조사위는 ESS 시스템·배터리 운영기록과 CCTV영상 등 현장자료, 용융흔적 등 배터리 내·외부의 물리적 손상 등을 주요 판단 근거로 들었다.
 
배터리 결함이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곳은 경남 하동(작년 10월 21일)을 제외한 충남 예산(8월 30일), 강원 평창(9월 24일), 경북 군위(9월 29일), 경남 김해(10월 27일) 등 총 4개 사업장이다. 이들 4개 사업장 ESS 화재 현장을 조사한 결과, 배터리에 발화 시 나타나는 용융흔적이 있었고 시스템 운영기록을 보니 고온 등 이상 현상이 발생했다는 것이 2차 조사위의 설명이다.
 
지난해 10월 발족된 2차 조사위는 에너지 관련 학계와 정부 산하 연구기관, 소방청 등의 전문가 20명으로 구성됐다. 이 가운데 70% 가량은 지난 해 5월까지 진행된 1차 조사위에도 참여했던 인력들이다. 여기에 이훈, 김삼화, 김기선 의원실 등 3당 보좌관과 비서관 등이 2차 조사위에 참가했다. 또한 2차 조사위는 화재현장의 운영기록과 증거물 조사 등을 하는 초동 조사 외에도 1차 조사 때는 하지 않았던 유사현장 조사에 나섰다.
 
조사단의 결과에 LG화학은 충남 예산의 경우 배터리 분리막은 철로도 뚫을 수 없다며, 양근 파편이 점착된다고 해도 분리막을 관통하지 못해 화재 요인이 될 수 없다고 했다. 경북 군위에 대해 발생한 화재에서는 배터리 음극판과 분리막 사이에 이물이 존재했다는 점은 인정하지만, 이 문제가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결함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삼성SDI의 경우에도 강원 평창 사업장의 경우 조사단이 배터리 발화 근거로 제시한 저전압, 이상고온, 랙 전압 불균형 등의 운영기록은 화재의 일반 현상으로 배터리 결함과는 무관하다고 지적하는 등 이번 조사 결과는 근거가 부족하다고 적극 반박했다.
 
/2020년 2월 18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업계’, ESS화재 원인 놓고 ‘한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