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8(금)

소상공인 안정자금 조기 집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소상공인 매출 급감…모임·행사 취소·연기 탓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우려 여파로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을 위해 지난 13일부터 긴급자금을 투입하고 있다. 공급규모는 경영안정자금 200억원(소진공), 특별보증 1000억원(지역신보) 등 총 1200억원이다. 경영안정자금 금리는 기존 2%에서 1.75%로 인하되며, 노란우산공제 대출금리도 한시적으로 3.4%에서 2.9%로 인하된다. 
 
정부가 이같은 긴급자금 투입 결정을 내린 이유는 그만큼 상황이 심각하기 때문이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4~10일 소상공인 10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신종 코로나 관련 소상공인 실태조사‘에 의하면 응답자 중 97.9%가 신종 코로나 사태 이후 사업장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특히 응답자 44%가 매출이 절반이상 감소했다는 응답을 내놨다. 조사 대상의 업종별 비중은 도소매업이 가장 높은 49.1%를 차지했고, 숙박 및 음식점업(20.3%), 개인 서비스업(12.2%) 등을 뒤를 이었다.
 
신종 코로나 사태 이후 사업장 방문객 변화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97.5%(매우감소66%, 감소31.5%)가 감소했다고 답했다. 특히 방문객이 50% 이상 감소했다고 응답한 비중은 43.9%(478명)으로 가장 높았다. 30~50% 정도 감소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27.1%(295명)이었다. 방문객 감소 원인으로는 ‘각종 모임과 행사, 여행 등 무기한 연기·취소’가 61.4%로 가장 많았다.
 
신종 코로나 사태와 관련, 소상공인이 필요한 지원을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51.8%가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예산 조기 집행‘을 꼽았다. 이어 ‘피해 소상공인의 전수조사를 통한 현실적 지원 정책 강구‘(43.2%) ‘저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 특례보증 방안 시행’(22.9%) 등의 순이었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응답자의 90%이상이 대면 접객이 이뤄지는 오프라인 채널을 주된 유통채널로 하고 있다”라며 “소상공인들이 직접적인 타격을 입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최근 전통시장을 찾아가 보면 확 줄어든 유동인구를 체감할 수 있다. 
서울 중랑구의 한 시장상인은 “손님이 크게 줄었다. 명절도 끝난데다가 신종 코로나에 감염될까봐 사람들이 외출을 기피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2020년 2월 14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상공인 안정자금 조기 집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