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8(금)

중기중앙회, 52시간제 안착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중기부·노동부 등 주무부처와 업무협의체 구성

 
중소기업중앙회가 중소벤처기업부와 고용노동부 등 주무부처와 함께 손잡고 중소기업의 주52시간제 조기 안착 등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 노동시간 단축 업무협의체’를 구성, 운영에 돌입했다.
 
업무협의체는 본부와 지방 권역별로 구성됐다. 우선 본부는 3개 기관의 국장급을 공동단장으로 해 구성, 월 1회 회의를 원칙으로 운영한다. 지방도 이달(2월) 초까지 8개 권역별 협의체  구성을 마치고 정례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업무협의체는 올해부터 주52시간제가 적용되는 50∼299인 기업에 계도기간이 부여(1년)됨에 따라 계도기간 동안 중소기업이 주52시간제 준비를 신속히 마무리할 수 있도록 총력 지원키로 했다.
 
각 기관 지방조직(지방청, 지역본부)에서는 현장에서 주52시간제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대해 1차 상담 제공 및 정부지원제도 활용 연계 등을 지원한다. 또한 근무체계 개편 등 노무사 상담이 필요한 기업에 대해서는 권역 내 노동부의 노동시간 단축 현장지원단과 즉시 연계하여 1:1 무료상담을 지원할 방침이다.
 
그밖에도 현장에서 제기된 애로·건의사항 중 즉시 해결이 어려운 사항의 경우 본부 협의체에 보고(월 단위)해 해결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소기업들이 각종 정부지원제도를 알지 못해 도움을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지방중기청별 ‘중소기업 시책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각 기관의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노동시간 단축 관련 다양한 정보를 안내하고 교육 등도 실시한다.
 
중소기업연수원에 대표자, 임원급,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하는 주52시간제 관련 교육 과정을 신설하고, 노동시간 단축 애로 해소 및 우수사례집을 발간해 유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이 벤치마킹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020년 2월 5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기중앙회, 52시간제 안착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