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7(목)

불법개조 타워크레인 근절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6년 이후 소형타워크레인 안전사고 30여건

 
불법개조된 소형 타워크레인 및 중국산 저가 소형타워크레인의 수입 사용이 소형타워크레인 안전사고를 유발하고 있다.
지난 20일 오후, 경기 평택시 청북읍 어연리 스마트팩토리 지식산업센터 신축공사현장에서 소형타워크레인 붐대(지지대)가 옆으로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앞서 지난 3일 오전에는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YG-1 절삭공구 제조업체의 사옥 신축 공사장에서 소형타워크레인이 전복되어 해체작업 중이던 크레인 업체 소속 근로자 2명이 추락해 사망하고 1명은 부상당했다. 올 들어서만 벌써 소형타워크레인으로 인한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이다.
 
지난해에도 소형 무인 타워크레인 안전사고로 건설근로자 4명이 숨졌다. 2016년부터 현재까지 소형 무인 타워크레인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는 31건으로 사망자는 9명에 달한다. 대부분 지브가 꺾이고 부러져 발생한 사고들이다.
 
한국타워크레인조종사노조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은 수년 전부터 국토부에 안전대책을 요구했다. 이에 국토부도 지난해 ‘타워크레인 안전성 강화방안’과 노·사·민·정 협의(10월)를 거쳐 지난달 10일 건설기계관리법 시행령·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하는 등 법령을 강화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국토부 대책에도 사고를 줄이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점이다. 경실련에 의하면 국토부 대책의 방점은 타워크레인 부품인증에 찍혀 있다. 하지만, 2016년부터 급증한 무인타워크레인은 대부분 저가 중국산 장비로 대부분 제원표조차 존재하지 않는 불법 개조 제품이었다.
 
경실련 관계자는 “이미 타워크레인 제작 기준이 존재하고 있는 상황에서, 부품별로 인증을 재차 한다는 것은, 국토부가 이미 제작 인증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반증”이라며 “2016년 5월 불법 제원표 작성으로 사용승인 된 무인타워 600여대의 사용승인을 즉각 취소할 것”을 촉구했다.
 
/2020년 2월 4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불법개조 타워크레인 근절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