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7(목)

中企에 설 특별자금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부·은행권 자금공급 전년대비 늘려

 
정부와 금융권이 설 자금난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자금 지원에 나섰다.
 
정부가 이달 7일 발표한 ‘설 민생안정대책’에 의하면 이번 설을 전후해 중소기업에 지난해보다 7조원 늘어난 90조 규모의 자금이 공급된다. 신규 대출과 보증으로 36조원, 기존 대출·보증의 만기 연장 형식으로 54조원이 지원된다.
 
5대 시중은행도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에게 설 특별자금을 전년대비 1조5000억원 증가한 68조원을 풀 예정이다. 올해 설 특별자금을 시중은행별로 보면 신한·KB국민·KEB하나·우리은행이 일제히 15조원씩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NH농협은행은 8조원 규모다.
 
IBK기업은행도 다음달 10일까지 8조원 규모의 설날 특별지원 자금을 공급키로 했다. 신규대출은 원자재 결제, 임직원 급여 등 운전자금 용도로 기업당 3억원 한도로 공급한다. 지방은행의 경우 광주은행은 3000억원, 전북은행 3000억원, 대구은행 5000억원, 부산·경남은행이 1조원 공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처럼 정부와 은행권이 지난해보다 증가한 규모의 설 특별자금 공급을 예정하고 있지만, 중소기업들의 절반가량은 설 자금 사정이 곤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전국 중소기업 808개 업체를 대상으로 설 자금 수요를 조사한 결과, 설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응답한 기업은 49.7%에 달했다. ‘보통’이라고 답한 기업이 38.9%였고, ‘원활하다’는 기업은 11.4%에 그쳤다.
 
자금 사정이 곤란한 원인으로는 판매 부진(52.9%)과 인건비 상승(52.9%)을 꼽은 기업이 가장 많았다. 그밖에 원부자재 가격상승 22.4%, 판매대금 회수 지연 22.2% 등이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들은 설 자금 확보를 위해 결제 연기(49.6%), 납품 대금 조기 회수(39.8%), 금융기관 차입(30.9%)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대책이 없다’고 응답한 기업도 27.9%였다.
 
/2020년 1월 20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企에 설 특별자금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