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4(토)

올 中 성장률이 韓 수출 회복 ‘열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문가, 中 올 6%성장 어려워
對中 수출 10%미만 증가 전망

 
국내 중국 전문가들은 올해 중국 경제가 6%대 성장이 어렵고, 우리나라의 대중국 수출 증가도 한자릿수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지난달 중국진출기업, 법무법인, 유관협회, 연구소 관계자 등 96명을 대상으로 설문하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중국 경제 및 비즈니스 환경 전망 조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의하면 전문가들은 올해 중국이 6% 성장률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75.0%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반면 ‘그렇다’고 답한 전문가는 25%에 그쳐 비관적인 전망이 우세했다.
 
국내 중국 전문가들의 이 같은 전망은 중국 성장률을 5.8%로 예상한 국제통화기금(IMF), 5.7%로 예측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시각과 궤를 같이하는 것이다.
 
또한 전문가들은 올해 미국 대선 등 정치 일정을 고려할 때 미-중 무역전쟁 재연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가능성을 비율로 따지면 61∼80%(38.5%)로 보는 시각이 가장 많았고, 40∼60%(29.2%), 80% 이상(27.1%), 40% 미만(5.2%) 순이었다.
 
미국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제재가 올해 해제될 가능성에 있는지 묻자 80.2%는 ‘아니다’라고 답했고, 19.8%만 ‘그렇다’고 해 비관적인 시각이 우세했다.
 
특히 올해 한국의 대중국 수출이 어느 정도 증가할 것으로 보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가장 많은 75.0%가 ‘10% 미만’이라고 답해 수출 회복이 더딜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11∼20% 미만이라는 답이 23.0%로 뒤를 이었고, 21∼30% 미만과 30% 이상이라는 답은 각각 1.0%에 그쳤다.
 
지난해 반도체 단가급락에 따른 반도체 수출감소, 중국기업의 액정패널 생산량 급증에 따른 공급과잉, 석유제품 수출단가 하락, 중국내 제조업분야 생산·투자 하락에 따른 수요둔화 등으로 올해 對중국 수출은 지난 2018년 최고치였던 1600억달러 수준으로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분석됐다.
 
전경련은 중국의 틈새시장 공략과 미-중 1단계 무역 합의로 중국 서비스 시장 등 자본시장이 개방되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앞으로 미.중 무역분쟁의 재연 가능성이 있고, 한국의 수출에도 부정적인 효과가 예상되는 만큼 틈새시장 공략을 준비해야 한다”며, “현재 우리기업의 저가제품은 중국에 밀리고, 프리미엄 제품은 다국적 기업에 치이고 있어 차별화된 가격·마케팅 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020년 1월 17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 中 성장률이 韓 수출 회복 ‘열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