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해외산림보호로 온실가스 감축기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청, 개도국 REDD+로 4200만톤 감축 목표

 
산림청이 ‘REDD+’ 추진을 통해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기여하는 ‘산림부문 REDD+ 중장기 추진계획(2020-2024)’을 수립,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중장기 추진계획은 신기후체제(2021∼)에서의 시장메커니즘을 통해 신남방국가, 북한 등 개도국에서의 ‘REDD+’ 이행 감축 실적을 우리나라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에 활용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REDD+’란 유엔기후변화협약 하에서 개발도상국의 산림파괴를 방지하여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메커니즘이다. 개도국에서의 ‘REDD+’ 이행 실적을 우리나라 온실가스 감축에 활용하게 된다. 앞서 산림청은 ‘REDD+’ 시범 사업을 지난 2013년부터 추진해 오고 있으며, 2018년에는 4개국(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 26만4000여㏊까지 사업의 범위를 넓혀 가고 있다.
 
신규 조림과 비교해 준비 및 인정 절차 등이 복잡하지만 대상국과 협력을 통해 산림의 효용성을 공유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산림청은 장기적으로 개도국 산림 파괴 방지를 통해 200만㏊를 확보하고 북한 산림 500만㏊를 REDD+ 사업으로 추진해 황폐화를 막는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개도국에서 900만톤, 북한에서 3300만톤 등 해외에서 총 4200만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산림부문 REDD+ 중장기 추진계획’의 세부 실행 과제는 시범사업 마무리, 국가·준국가수준 REDD+ 추진 모델 마련, 차세대 신규사업을 위한 국가 및 지역 발굴, REDD+ 국내외 협상 및 제도화에 대응, 북한 REDD+ 추진 시나리오 제시, 북한 REDD+ 이행 사전준비 및 잠재효과 분석, 전담조직, 연구기관 및 전문인력 양성, 민간분야, 국제기구 등과의 협업 확대 등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2018년 7월 2030년까지 배출전망치(BAU·8억5100만톤)의 37%(3억1500만톤)를 감축하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정안을 마련한 바 있다. 이에 산림분야에서 최대 13%(4200만톤)의 배출권을 확보하기로 했다.
 
/2020년 1월 10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12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외산림보호로 온실가스 감축기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