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9(목)

"경자년 일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어두운 밤이 지나고 새롭게 떠오르는 아침 태양처럼 우리 경제도 경자년 새해를 맞아 되살아나는 희망가를 부르길 기원해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자년 일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