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3(목)

이필언 화백, 조각과 회화 융합한 ‘한국美’ 향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ga22-11.jpg

 

ga22-22.jpg

 

전통 소재 ‘담(牆)’에 현대성 접목…“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이죠”

 
송현(松賢) 이필언 화백은 60여년 회화와 조각을 병행하며 부조적인 회화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서양화가다. 특히 그는 ‘가장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이라며 한국 고유의 ‘담(牆)’을 테마로 국내 및 유럽화단에서 주목을 받았다.
 
이필언 화백은 1967년 국전 입선(연속 11회)과 1980년 국전 대상 수상, 이듬해 국전 특선 등 일찍이 회화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그는 1977~78년 프랑스 ‘르 살롱’ 공모전에서 실력을 인정받아 은상과 금상을 비롯, 다수의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화백은 “내가 외국에서 상을 여러 번 받았는데 그게 전부 한국적인 미(美)였다. 남(서양)의 것을 흉내만 내서는 세계에서 인정받을 수 없다. 그런데 일부 젊은 화가들은 서구 사상에 경도되어 우리 것을 외면하고 상업화에 치우쳐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화백이 2004년 씨올회를 창립, 10여년간 회장직을 수행하며 경복궁·덕수궁·사찰 등 전국 유적지를 찾아 ‘담’을 그린 것도 우리 고유의 정신과 철학이 담겨있기 때문일 것이다. 이처럼 이 화백의 ‘담’은 단순한 경계를 넘어 사색과 풍류의 멋을 지닌다. 또한 ‘담’에 드리워진 그림자는 시간에 따라 모양을 달리하는 형이상학적 존재이며, 우리 고유의 것을 회화로 담아내는 도구로서 구상과 반추상을 접목시킨다.
 
이 화백은 어릴 때부터 그림이 좋아 굶어죽더라도 예술의 길을 택했다. 처음에는 해녀 등 인물을 주로 그리다가 20여년 담에 천착했고, 이후 조각에 매진했다. 그러던 중 10년전 위암 수술로 인해 큰 고비 맞기도 했지만, 예술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며 4~5년전부터는 다시 붓을 잡아 조각이 융합된 부조적인 회화에 매진하고 있다.
 
이필언 화백의 최신작인 ‘산골’을 보면 캔버스 위에 닥죽을 붙여 입체감을 살리고, 형상적 부조와 한글로 조형미를 창출한 후 아크릴 물감으로 색을 입혀 마무리하고 있다. 전통의 소재에 색채와 구성, 입체감 등 현대성을 입힘으로써 관객들과 소통하고 있는 것이다.
 
이 화백의 근작들은 이르면 내년 5월 개인전에서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9년 12월 23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73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필언 화백, 조각과 회화 융합한 ‘한국美’ 향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