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8(화)

순대외채권 역대 최대치 ‘경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월말 4798억달러 달해…단기외채비중도 하락

 
우리나라의 대외채권에서 대외채무를 뺀 순대외채권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은행이 최근 발표한 ‘2019년 9월말 국제투자대조표(잠정)’에 의하면 우리나라가 외국에서 받아야 할 채권에서 갚을 채무를 뺀 순대외채권은 4798억달러로 지난 6월말보다 87억달러 증가했다. 대외채권은 9380억달러로 6월말보다 48억달러 증가한 반면 대외채무는 4582억달러로 39억달러 줄어들었다. 이는 종전 최대치인 3월말 4742억달러를 재차 경신한 것이다.
 
순대외금융자산은 6월말보다 404억달러 증가한 5026억달러로 2018년 1분기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순대외금융자산이 5000억달러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외금융자산은 1조6305억달러로 6월말보다 181억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163억달러)가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대외금융부채는 미 달러화에 대한 원화가치 하락의 영향으로 223억달러 증가한 1조1369억달러로 집계됐다.
 
주요국의 2018년말 명목 GDP 대비 순대외자산 비율은 미국 -47.4%, 한국 25.5%, 일본 62.4%, 독일 58.7% 등이다.
대외채무 중 단기외채가 얼마나 차지하는지 보여주는 단기외채비중은 지난 6월말보다 1.1%p(포인트) 떨어진 29.2%를 기록했다. 대외채무 중 단기외채는 62억달러 감소한 1338억달러로 집계됐다.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비율(단기외채/준비자산)도 1.6%p 내려간 33.2%였다. 준비자산은 2억달러 증가한 4033억달러였다.
 
단기외채는 만기 1년 미만의 외채로 외환보유고와 함께 외환건전성을 보여주는 지표로 활용된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000억달러를 넘어서고 있어 과거와 같은 IMF외환위기의 재발 가능성은 극히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2019년 12월 5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00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순대외채권 역대 최대치 ‘경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