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6(금)

민병각 화백, 자연을 조형적 언어로 승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ga11.jpg

 

ga22.jpg

 

향·귀항선·유적지 이어 최근 네추럴…색과 공간 표현 돋보여

 
민병각 화백은 구상에서 시작해 비구상적인 추상 화풍으로 변화하며 폭넓은 예술성과 독창성으로 예술경지의 진화를 보여주고 있는 서양화가다.
 
민 화백은 일찍이 아버지를 여의고 교장으로 정년퇴임할 때까지 교직에 몸담으면서도 회화에 대한 집념과 열정을 놓치지 않았다.
 
민병각 화백은 “1960년대 지방에서 초중등 교사생활을 하며 주변의 농촌·자연 풍경 등을 구상적 표현으로 묘사했다. 이후 서울에 상경, 70년대 향(鄕)을 테마로 향토성 짙은 토착 서민들의 삶의 굴레를 관조하는 그림을 그렸다”고 말했다.
 
1980년대 접어들어 민 화백은 작가의 심상 속에 담겨진 배(船)라는 소재로 사색적이고 관조적인 세계로 응축시켜 오랜 시간 탐구하며 귀항선(歸港船) 시리즈를 선보인다. 이시기 그의 화풍은 짙은 향토적 색채로 주관적인 조형 형식론에 적용한 내면의 의경을 표현하고자 했다. 
 
그러던 중 그는 불국사, 남산 등 유적지를 탐사 중 유적의 영감을 통해 조형미를 발견하고 1998년부터 유적지(遺跡地) 시리즈에 20여년을 천착하게 된다. 조형미 의식의 절제성과 함축성 표현에 인한 침정된 색조와 서정적 투명공간의 표현으로 추상회화의 화풍세계로 접어들기 시작하는 것도 이 시기이다.
 
민 화백은 “저에게 있어 예술은 창작이 제일이고, 색감과 공간의 표현을 통해 조형성을 나타내는 것”이라며 “유적지 시리즈를 지속하며 변화를 가져가다보니 자연스레 추상으로 흘렀다. 가시적 형상의 이미지들을 부분적으로 지워 단순한 선과 형으로 남기는 등 조형을 파고들다보니 추상으로 변한 것 같다”고 말했다.
 
화업의 길 60년, 민 화백의 예술세계는 지금도 진화하고 있다. 지난해 그는 유적을 일렬로 그리는 등 자신만의 조형 언어와 감성으로 내면에 잠겨있는 자유로운 조형을 표현하는 무제(無題)를 테마로 삼았다. 그리고 올 들어 그는 자연을 미적 영상이 나타나는 조형적 언어로 승화시키는 작업에 나서고 있다.
 
민병각 화백은 “회화는 즐거움이며 내 생활이다. 양평에 살면서 4계절 자연의 오묘함과 변화에 이를 창조하신 하나님에게 절로 감사한 마음이 일었다. 인간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으로 회귀된다”며 “마지막으로 네츄럴을 테마로 삼기로 했다. 88세에 청주시립미술관에서 개인 기획전을 예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9년 11월 26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81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병각 화백, 자연을 조형적 언어로 승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