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6(금)

[칼럼] (주)신이랜드 이은구 대표, 이름 없는 애국자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inn2.jpg

 

판문점 경계를 넘어 귀순하다 총탄 세례를 받아 죽을 뻔한 북한병사의 생명을 살려낸 이국종 교수의 의술에 온 국민이 감동하고 있다. 이런 사람이 현세의 애국자다.
 

교과서에 등재된 우리나라의 애국자는 많지 않다. 우리가 배우고 알고 있는 애국자들은 대부분 일제에 항거하다 순국했거나 독립운동을 한 분들이 대부분이다. 잘 아는 안중근 의사, 유관순 열사, 윤봉길 의사 등 이고 먼 옛날로 돌아가면 이순신 장군 등 몇 안 되는 애국자만을 기억하고 기리고 있다.

 

국란이나 외침이 있어야만 애국자가 나타나는데 전쟁과 국가수호만을 기준으로 했기 때문이다. 평화가 60년 이상 100년씩 지속되는 태평성세에서는 애국자가 없을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애국자의 기준이 없어서이고 애국자를 찾아 널리 알리는 제도가 없기 때문이다. 조선시대엔 청백리제도가 있어 청백리에 선정되면 족보에 올려 후손 대대로 존경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늦었지만 애국자를 찾고 기리는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 정권마다 정권에 충성하거나 공이 있는 이들에게 주는 각종 훈장은 그 통계조차 잡을 수 없을 만큼 남발하고 있어 한 정권 5년 동안 12000명 이상 훈장을 받은 사례도 있지만 이들을 애국자라 할 수 는 없고 가족 외에는 아는 사람도 없다.

 

최소한 나라를 튼튼히 하고 빛낸 인물이나 온 국민에게로 혜택이 가는 큰 업적을 남긴 인물이어야 한다.
현세에 큰 공적을 세운 인물로 국산 자동차를 개발하여 세계 5대 자동차 생산국을 만든 정주영 회장이나 전자산업을 일으켜 현재 반도체분야의 세계적 기업이 된 삼성전자 창업주 이병철 회장, 평생 콩나물을 팔아 학교를 세운 백금옥 여사를 비롯한 각 분야에서 국가와 국민에게 크나큰 혜택이 가고 자긍심을 심어준 사람을 사례별로 뽑아 길이 남도록 해야한다.

 

바다와 민물이 만나는 지점에서만 부화가 가능한 참계를 산속에서 대량으로 부화에 성공하여 수출까지 하는 명노환 수산업인, 강화도 맞은편 농로마저 개설되지 않은 불모지에 방치된 덕포진을 자비로 발굴, 복원하여 문화유산으로 등재시킨 김기송 노인 등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애국자들이 전국 각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무수히 많은 숨은 애국자들을 발굴하여 기록으로 남기고 기리는 사업을 시작해야 한다. 현재 국내는 물론 세계각국에 나가 S그룹의 L총수, 베트남에 나가 국위를 떨치고 있는 P감독, 유럽축구팀에서 활약하는 S선수 등 스포츠와 K팝가수들도 나라를 빛내고 있는 애국자들이다.
 

그 외에도 최악의 경기침체상황에서 근로자를 내보내지 않고 기업을 꾸려나가는 기업인들도 나라경제와 일자리를 만들고 있는 이름 없는 애국자들이다.

 

스스로를 애국자라 자처하는 사이 비애국자가 날뛰는 세상에서 묵묵히 자기 일에 충실하며 이웃과 화목하게 살아가는 모든 국민도 이름 없는 애국자들이다.
 

/2019년 11월 25일 동아경제

태그

전체댓글 0

  • 324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칼럼] (주)신이랜드 이은구 대표, 이름 없는 애국자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