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6(금)

4차산업혁명 정책 현실과 괴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中企, 정부 대비 ‘잘하고 있다’ 12.6% 불과

 

중소기업들은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내놓는 정책이 중소기업의 현실을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최근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제조업 4차산업혁명 대응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 기업의 50.6%가 4차산업혁명에 따른 디지털 전환 등이 기회이자 위기로 작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정부가 4차산업혁명에 대비해 ‘잘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12.6%에 불과했다.

 

특히 정부 정책의 문제점을 묻는 질문에 가장 많은 72.0%가 ‘중소기업의 현실을 고려한 정책 부재’를 언급했다. 이어 ‘선진국과의 기술격차 해소 전략 부재’(14.3%), ‘모호한 정책 목표’(13.7%), ‘부처·기관 간 협력체계 미비’(12.7%) 등 응답을 내놨다.

 

제조현장 대응 실태와 관련해선 응답 기업의 25%가 4차산업혁명의 의미와 관련 기술만 알고 있는 대응 1단계라고 답했다. 특히 IoT(사물인터넷)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AI(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을 도입했다는 기업은 전체의 16%에 그쳤다.

 

중소기업이 4차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어려운 이유로는 ‘전문인력 부족’(28.7%), ‘투자 대비 효과 불확실’(28.3%), ‘투자자금 부족’(27.7%), ‘교육 부족’(19.3%) 등을 꼽았다.

 

정부가 중소기업의 4차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추진해야 할 과제로는 ‘중소기업 맞춤형 컨설팅 지원’이 53.7%로 가장 많이 지목됐다. 이어 ‘투자·연구자금 관련 세제 혜택 지원’(36.3%). ‘인재양성 및 근로자 재교육 지원’(26.7%). ‘신기술과 시스템, 설비 지원 확대’(18.7%). ‘스마트공장 보급 확대 및 고도화 지원’(14.0%) 등의 응답이 잇달았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점 추진 중인 제조데이터센터 설립을 통한 클라우드·빅데이터 기술 도입에 대해서는 54.2%가 효율성 증대가 기대된다고 답해 긍정적인 인식을 나타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정부가 4차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실시하고 있지만, 중소기업 현장의 인식과 대응 수준은 기대에 못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9년 11월 15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82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4차산업혁명 정책 현실과 괴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