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1(목)

수소차 인프라 확대 ‘팔 걷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부, 3년내 수소충전소 310기 보급

 
정부는 전국 주요 도시와 고속도로에 수소차 운전자가 30분 이내에 수소충전소에 도달할 수 있도록 촘촘한 인프라를 구축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은 최근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방안’을 통해 2022년까지 전국 주요 도시에 일반 충전소 190기, 버스 전용충전소 60기 등 250기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고속도로 등 교통거점에는 2022년까지 누적 60기를 구축(현재 8기 운영)해 수소차의 장거리 운행을 지원하고, 다른 교통수단과 연계도 강화할 계획이다. 3년 안에 도합 310기의 수소충전소가 구축·운영되는 것이다.
 
이는 정부가 2022년까지 수소차 6만7000대(승용차 6만5000대·버스 2000대) 보급 목표를 달성할 경우 연간 약 3만톤의 수소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는데 따른 계획이다.
 
현재 운영중인 수소충전소는 31기로 연말까지 총 86기가 신규착공·운영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2030년까지 누적 660기를 구축해 주요 도시에서 20분내, 고속도로에서 75km 내 충전소 이용이 가능하도록 배치하고, 2040년에는 누적 1200기를 구축해 이를 15분, 50km 이내로 단축한 다는 것이 정부의 구상이다.
 
정부는 등록 자동차 수, 인구 수, 지자체 면적, 수소차 보급량, 교통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광역지자체별로 균형 있게 수소충전소를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또한 향후 지역별로 특화된 방식의 수소 생산 및 저장·운송 방식을 통해 늘어나는 수소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우선 ‘수소유통센터’를 설치해 적정 수준의 수소 가격을 유지·관리하고, 장기적으로 대용량 튜브트레일러 제작, 파이프라인 건설, 액화 운송 확대 등을 통해 시장 중심의 수소 가격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수소충전소 구축 초기에는 구축 목표 달성과 원활한 충전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정부 재정 지원을 적극 검토한다. 또한 기존 주유소·충전소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하는 ‘융복합 수소충전소’를 확대하고, 충전소 설비를 컨테이너 안에 배치해 설치를 간소화하는 등 입지 및 구축비용 부담을 완화해 나갈 계획도 함께 밝혔다.
 
/2019년 11월 1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52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소차 인프라 확대 ‘팔 걷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