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1(목)

대형유통업, 소비감소·규제·온라인 ‘삼중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심리 위축에 소비자물가 상승률 저조
규제 첩첩산중…매출 온라인에 빼앗겨

 

대형 유통업계가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소비감소와 유통규제강화, 그리고 온라인과의 생존경쟁까지 삼중고를 겪고 있다. 이에 마땅한 돌파구를 찾지 못하는 가운데 정부의 규제완화에만 목을 매다는 형국이다.

 

한국은행에 의하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올해 내내 0%대를 기록하다가 지난 8월(-0.04%) 역대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한 뒤, 지난달에는 급기야 -0.45%로 뒷걸음질 쳤다. 이에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0%대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내수에 의존하는 유통업계로서는 소비둔화에 의한 저조한 물가상승률은 곧 실적 둔화를 예고하는 지표다.

 실제 국내 대형마트 업계 1위인 이마트는 지난 2/4분기 사상 첫 적자를 기록했다. 그간 정부가 유통산업발전법을 통해 대형마트에 의무휴업일과 영업시간 제한 규정 등 대형마트 규제를 강화해 왔으나 적자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오프라인 경쟁업체 뿐 아니라 온라인 유통과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적자를 면치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해 111조원까지 시장 규모가 커진 온라인몰은 365일, 24시간 자유롭게 영업을 하고 있다.

 

이와관련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온라인에 대적하기 위해 10년 전에 했던 초저가 전략까지 다시 꺼내 들고 있다”며 “이제 1%의 성장세도 유지하기 힘든 처지가 됐다”고 토로했다.
 
앞으로도 대형마트들은 전망이 밝지 않다. 기존 규제는 그대로 두고 복합쇼핑몰까지 강제 휴무하도록 규제하는 법 개정이 진행되고 있는데다가 소비심리 개선도 당분간 어려울 전망이기 때문이다.

 

오프라인 유통업계에서 그나마 성장세를 이어가던 백화점 업계도 내년부터 당장 규제의 타깃이 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유통업계 판촉 행사와 관련한 심사지침을 개정, 내년 1월초 시행을 예정하고 있다. 이 공정위 지침은 유통업계에서 특약매입 상품 할인행사를 할 때 할 판매촉진행사에 드는 비용의 50% 이상을 유통업체가 납품업체에 보상하도록 하는 내용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백화점과 아웃렛은 이 지침이 시행되면 정기세일행사가 사라질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오프라인 유통업계에서 유일하게 성장하는 분야는 편의점 업계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19년 8월 기준 국내 3대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점포수는 총 3만6963개로 지난해 8월 3만5362개보다 1600여개(4.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신생 편의점인 이마트24(4290개)와 일본계 그룹이 소유한 미니스톱(2574개)까지 포함하면 현재 편의점 점포수는 대략 4만5000개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에프앤가이드에 의하면 GS리테일 의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예상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9% 증가한 884억원으로 추정됐다. 매출액은 4.2% 성장한 2조4230억원, 당기순이익도 5.2% 증가한 648억원으로 예상됐다. 같은 기간 편의점 ‘빅2’인 BGF리테일 도 7.7% 성장한 707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추산됐다. 매출액과 당기순이익도 1조5963억원, 566억원으로 각각 3.7%, 6.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최근 1인 가구증가에 따른 편의점 소포장 제품, 가정간편식(HMR) 등 판매 증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2019년 11월 1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72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형유통업, 소비감소·규제·온라인 ‘삼중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