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1(목)

[칼럼] (주)신이랜드 이은구 대표, 대변신은 계속 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inn2.jpg

 

수천 년 동안 조상대대로 살아온 초가집이 변신을 시작했다. 5.16 혁명 후의 일이다. 매년 볏 집을 엮어 덧씌우면서 살아오던 볏 집 지붕이 벗겨지고 그 위에 함석을 씌우기 시작했다. 함석은 스레트로 바뀌고 그래도 맘에 들지 않는다고 허물어 버리고 벽돌로 쌓아 콘크리트 슬라브 집으로 두 번째 변신을 하였다. 생활엔 편리하지만 서양의 멋진 집과는 거리가 멀었다. 해외여행에서 본 서양식 (조립식)집으로 또 한 번의 변신이 이루어졌다.

 

경제개발이 시작되면서 도시로 밀려들어오는 인구를 감당할 수 없게 되었다. 1960년대 아파트가 생기기 시작한 것은 인구의 도시집중으로 생겨난 새로운 주거형태였다. 지금은 대도시는 물론 중소도시와 농촌에 까지 아파트가 보급되어 세계인이 놀라는 초고층 아파트 단지로 변신하였다. 변신에 변신을 거듭한 주거시설이 앞으론 스마트시티가 된다고 하니 국토의 무한변신은 주거시설이 주도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소달구지나 겨우 지나던 오솔길이 신작로(일반도로)가 되고 5.16후 첫 작품인 경부고속도로가 생긴 후 도로의 변신은 계소되어 전국을 고속도로망으로 변신시켰다. 도로엔 자동차가 가득하여 움직임이 느려지면서 플라잉카(날아다니는 자동차) 시대를 바라보고 있다.

 

풀과 나뭇가지를 떼어 밥 짓고 난방도 하던 시대가 1960년대부터 연탄으로 바뀌고 연탄아궁이에서 석유보일러로 석유에서 전기로 난방수단의 변신은 70%가 산지인 우리나라를 녹색 숲으로 변신시켰다.

 

통신은 어떤가. 미투리(짚신) 신고 전국을 걸어서 소식을 전하던 시대에 살던 사람들이 전보시대를 거쳐 백색전화와 청색전화로 소식을 전하던 것이 엊그제 같았는데 온 국민이 핸드폰으로 문자도 보내고 게임도 하고, 송금까지 하는 변신이 계속되고 있다. 앞으로는 원격 검진까지 핸드폰이 담당할 것이다. 로봇시대도 곧 도래된다. 로봇청소, 로봇택배는 이미 시작됐고 로봇경비에 이은 로봇전쟁도 가능해 질 것이다.

 

남쪽 대한민국이 계속 변신하는 동안 북쪽에서는 아직도 옛 모습 그대로 옛 관습 그대로를 고집하고 있다. 딱하기만 하다. 북쪽도 변신에 동참하여 통일된 한민족 국가가 되어 세계에서 제일 살기 좋은 나라 세계인이 한국말과 글을 쓰면서 사는 세상을 만들었으면 좋겠다.

 

/2019년 10월 28일 동아경제

태그

전체댓글 0

  • 646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칼럼] (주)신이랜드 이은구 대표, 대변신은 계속 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