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금)

중소 원전업계에 지원 확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R&D예산 증액·대출지원 확대·인증 지원 등

 
산업통상자원부가 에너지정책 전환으로 인해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 원전기업들에 대한 지원 확대에 나섰다.
산업부는 지난달  한국수력원자력 등 원전 공기업 5개사, 두산중공업 및 중소 협력업체 9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원전업계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산업부가 내년 지원하는 원자력 R&D 예산은 1415억원으로, 전년(166억원) 대비 약 33% 증액된다. 다만, 원자력 산업 패러다임이 원전 건설 중심에서 벗어나 원전 해체·방사성폐기물 처리 등 후행주기와 핵융합 등으로 옮겨가는 것에 대응해 미래 유망분야 예산을 크게 늘린 것이 특징이다.
 
해체 예산은 올해 177억원에서 내년 363억원으로, 방사성폐기물은 86억원에서 204억원으로 증가한다. 핵융합도 같은 기간 320억원에서 454억원으로 증액된다. 한수원도 과거 5개년 대비 향후 5년간 R&D 예산을 70% 확대 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담보가 소진된 업체들이 제1금융권 대출을 추가로 받을 수 있도록 보증보험을 통한 대출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특히 한수원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대출 지원금액을 1600억원으로 증액하고, 대출 대상에 2차 협력기업도 추가한다.
 
 그리고 지난달 ‘원전 부품 및 장비 국산화 추진단’ 발족에 따라 국산화 가능품목 100개 과제 등에 3년간 1000억원을 목표로 투자해 국내 중소기업의 부품 및 장비 개발을 돕기로 했다.
 
 추진단의 중심인 한수원은 기술·인력·금융·판로지원 등 동반성장 4개 분야, 26개 지원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중소기업이 수출에 필요한 인증 취득을 하려면 외국어나 비용 부담 문제에 부닥치는 점을 감안해 기존 한수원 지원사업에 더해 산업부도 별도의 인증비용 지원 사업(2020년 6억5600만원)을 추진키로 했다.
 
/2019년 10월 1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19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소 원전업계에 지원 확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