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금)

8월 전문건설업 수주 큰 폭 감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건정연, 전월비 72.7%…전년동월대비 81.3% 수준

  

지난달 전문건설업 수주가 토공과 실내건축을 위주로 비교적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대한건설정책연구원(원장 유병권)은 전문건설공사의 8월 수주실적과 9월 경기전망을 담은 경기동향을 발표했다. 이에 의하면 8월의 전문건설공사 수주규모는 전월의 약 72.7% 규모인 4조5850억원(전년동월의 약 81.3%)으로 추정되었다.

 

이 조사의 수주실적은 전문건설공제조합의 공사보증금액을 근거로 추정되었으며, 경기평가(전문건설업 경기실사지수, SC-BSI)는 대한전문건설협회의 16개 시‧도별 주요 회원사들을 중심으로 설문한 결과이다.

  

원도급공사의 수주액은 전월의 63.4% 규모인 1조3440억원(전년동월의 약 102.3%)으로, 하도급공사의 수주액은 전월의 약 77.6% 수준인 3조2640억원(전년동월의 약 74.8%)으로 추정되었다.

 


jenmun9.jpg

전문건설업 경기실사지수 실적 및 전망 추이

 

한편, 2019년 9월의 전문건설업 경기실사지수는 8월(44.4)보다 크게 개선된 61.1로 전망되었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정부의 재정정책의 확대가능성과 건설투자 확대기조 등을 감안하면 하반기 이후로도 건설수주의 급격한 감소가 현실화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

  

참고로 대한건설협회에 의하면 금년 상반기의 건설수주는 전년대비 0.9% 증가한(공공부문 7% 증가, 민간부문 1% 감소) 72조824억원으로 집계되었다. 이때도 민간 주택수주는 전년 동기대비 8.7% 증가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건설업의 전망이 비관적인 것만은 아닌 것으로도 볼 수 있다는 지적이다.

  

동 조사에 대해 이은형 책임연구원은 ‘최근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정부의 선제적인 건설투자 확대방침 등을 감안하면 금월의 수주감소는 일시적일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2019년 9월 17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04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8월 전문건설업 수주 큰 폭 감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