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금)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서울재건축 위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업계, 하반기 재건축 부진에 수주감소 우려
해외 인프라 수주 확대…내년 SOC예산 주목

 
건설업계가 하반기 국내 수주기근이 예상되면서 해외수주 확대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아울러 업계는 내년 정부의 SOC예산 확대 편성에도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최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 발표한 건설동향에 의하면 올해 상반기 국내 건설 수주는 전년동기대비 0.9% 증가한 72조824억원을 기록했다. 민간이 부진했지만 공공수주가 증가한 영향이 컸다.
 
상반기 공공수주는 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공종에서 양호한 모습을 보이며 전년동기대비 7.0% 증가한 18조4585억원을 기록했다. 민간수주는 토목과 비주택 건축수주의 감소로 인해 전년동기 대비 1.0%감소으나, 상반기 실적으로는 역대 세 번째로 높은 53조6240억원을 기록했다.
 
문제는 하반기다. 올 상반기 민간 주택 수주는 재개발·재건축 수주가 양호한 모습을 보여 전년동기 대비 8.7%증가한 25조2970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하반기에는 정부가 투기과열지구를 중심으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한다고 밝히면서 서울 재건축 시장을 중심으로 위축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건설업계는 상반기 상대적으로 수주가 부진했던 해외건설수주로 눈을 돌리고 있다. 해외건설협회에 의하면 올해 상반기 기준 중동 지역에서 우리나라 건설사들의 수주액은 36억3000만달러로, 전년동기(65억2000만달러) 대비 44%나 감소했다.
 
하지만, 하반기에는 ‘두바이 엑스포’와 ‘카타르 월드컵’으로 인한 인프라 투자가 지속되고, 인프라 재건에 나선 이라크와 이집트를 중심으로 발주가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최근 정세 개선에 힘입어 이라크와 이집트 등을 중심으로 교통·에너지·발전 부문에서 인프라 재건에 나서고 있어 발주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도 “미국의 경제 제재 영향을 받는 이란과 재정확보를 위해 부가가치세를 도입한 사우디 등 일부 국가는 중동 건설시장의 평균 성장률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러한 가운데 정부의 SOC투자 예산 확대도 건설업계가 주목하는 부분이다. 정부와 여당은 내년 513조원대 ‘수퍼예산’ 편성을 추진 중인 가운데 SOC예산 확대가 예고되고 있다. 업계는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SOC예산이 2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올해 SOC예산 19조8000억원보다 10%이상 증가하는 수치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SOC 예산이 20조원 이상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노후 인프라 보수 등 생활형 SOC에 집중적으로 편성되는 동시에 혁신도시와 도시재생 사업도 본격적으로 가시화하면서 상당한 예산이 배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년부터 전체 33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가 본격 추진되는 가운데, 기본 및 실시 설계비·착공 소요 등 사업별 진행 상황에 따라 관련예산을 충분히 반영할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당정은 국민안전 강화를 위해 철도·도로시설 개량 등 노후 SOC 유지보수 사업을 확대하고, 붉은 수돗물 문제 해소 및 노후 지하기반시설 안전 강화를 위해 노후상수도 정비사업 등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하기로 협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관련 한 업계 관계자는 “경제활성화가 시급한 정부 입장에서 SOC투자 확대 카드를 뽑은 것은 당연한 일”이라면서 “생색내기용 예산이 아닌 SOC산업에 실질적인 수혈이 가능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9년 9월 16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04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서울재건축 위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